우산이 'A'로 시작?
"눈물날 것 같다"
엉망진창 영어 실력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15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전소민, 양세찬의 영어 말하기 실력이 낱낱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는 주어진 제시어를 오로지 영어로만 설명해야 하는 스피드 퀴즈 미션이 진행됐다. 앞서 '쿵짝 시그널 예능촌' 레이스에서 '우산'의 영어 스펠링이 'A'로 시작한다고 말하며 공식 영어 깡깡이로 등극한 전소민과 깡깡랜드 창시자 양세찬이 문제 출제자로 등장했다. 시작하기 전부터 이들은 "지금 심장이 뛴다", "농담 아니고 숨이 안 쉬어진다"라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미션이 진행되자, 양세찬과 전소민의 엉망진창 영어 실력이 공개됐다. 전소민은 설명 대신 "오 마이 갓!"만 외치는가 하면, "감정을 읽어라!"라며 배우다운 신개념 설명 방법을 선보였다. 심지어 "나 눈물 날 것 같아. 너무 수치스러워"라고 울부짖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양세찬은 제시어를 보자마자 "이걸 어떻게 알아!"라며 절망해 웃음을 자아냈다. 심지어 '청천벽력, 금시초문' 등의 사자성어를 한 글자씩 영어로 번역하는 기발한 방법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이 방법조차 끝까지 이어나가지 못하는 역대급 깡깡이 면모로 멤버들의 원성을 자아냈다. 보다 못한 멤버들은 역질문으로 답을 유추해 가는가 하면, "설명이 있어야 설명을 듣지!"라고 분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두 깡깡이들의 치열한 미션이 종료되자, 양세찬은 "박빙이었다"라며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진검승부였음을 알렸다. 깡깡이들의 웃음 유발 영어 말하기 대결은 15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