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깨기' 스틸컷./사진제공=LG헬로비전
'도장깨기' 스틸컷./사진제공=LG헬로비전


장윤정이 20년만에 ‘서프라이즈’ 재연 배우 시절로 돌아가 열연을 펼친다.

LG헬로비전 오리지널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 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캠핑 버라이어티. 오늘(12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도장패밀리가 강원도 강릉을 찾아가 가수의 꿈을 품은 캠핑메이트들을 만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특별한 이력을 지닌 캠핑메이트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기 걸그룹 ‘걸스데이’의 원년 멤버이자 밴드 ‘비밥’ 활동을 거쳐 2020년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장혜리가 그 주인공. 이날 장혜리는 ‘걸스데이’ 탈퇴에 대해 “당시 너무 어렸고, 제가 원했던 음악적 성향과 달랐다. 맞지 않는 옷 같아서 못 버틴 것 같다”며 “제2의 장윤정이 되고 싶어서 찾아왔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장윤정과 장혜리는 뜻밖의 평행이론을 이뤄 현장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두 사람 모두 예능 ‘서프라이즈’의 재연 배우 이력을 가지고 있었던 것. 이 사실을 안 장윤정은 반색하며 20년 전 본인의 연기자 시절을 회상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장윤정은 “서프라이즈 연기가 엄청 어려운 연기”라고 강조하면서 몸소 시범을 보였고, 정극 연기의 문법을 따르지 않는 ‘서프라이즈표 연기’로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장윤정은 당시 ‘서프라이즈’에 출연한 이유부터 비화들을 모두 털어놔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고. 이에 장윤정과 ‘제2의 장윤정’을 꿈꾸는 장혜리의 만남, 그리고 20년 만에 ‘서프라이즈’의 추억을 꺼내놓은 장윤정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 3회는 12일 오후 5시,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