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 8년차 결혼생활 공개
남편과 서슴없는 스킨십
"2세 계획? 조카 키우면 돼"
'퍼펙트라이프' 58회/ 사진=TV조선 제공
'퍼펙트라이프' 58회/ 사진=TV조선 제공


가수 자두가 재미교포 남편과의 결혼부터 4남매 조카의 육아생활을 모두 공개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김밥의 아이콘’ 가수 자두의 8년 차 결혼 생활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는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가수 자두가 대국민 히트곡 ‘김밥’을 부르며 등장해 향수를 자극했다. 신승환이 “원래 이름이 ‘자두’가 아니라 ‘딸기’였다는 게 무슨 말이냐”며 예명에 대해 궁금해하자, 그는 “데뷔 전 활동명인데, 딸기라는 제목의 노래도 있어서 다른 과일을 찾은 게 자두였다”고 밝혔다.

이날은 재미교포 남편과 결혼한 자두가 여전히 신혼 같은 8년 차 결혼 생활을 공개한다. 자두는 귀가한 남편을 ‘허니’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뽀뽀 세례’를 퍼부은 것은 물론, 남편의 다리 위로 당연하게 두 다리를 얹는 등 서슴없는 스킨십 릴레이를 펼쳐 모두의 원성을 자아냈다.

끊임없는 애정행각을 선보인 자두 부부만의 독특한 부부 싸움법도 공개된다. 이성미가 “여태 애정만 가득했는데 부부 싸움은 어떻게 해요?”라고 묻자, 자두는 “나는 영어로 말이 안 나와서 ‘오빠 지금 내 마음이 이렇다’면서 번역기를 돌려서 보여 준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서투른 한국말로 큰 웃음을 안긴 재미교포 남편의 말실수 에피소드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두의 집안 곳곳에서 아이들의 흔적이 발견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육아 중이냐는 질문에 자두는 “남동생이 작년에 천국으로 가서 올케를 도와 남겨진 조카 넷을 함께 돌보는 중”이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서 이성미가 조심스레 자두의 자녀 계획을 묻자, 자두는 “자연스럽게 생기면 낳을 거고, 안 생기면 평생 조카들 뒷바라지하면서 살면 된다”고 말했다.

‘퍼펙트라이프’ 오늘(11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