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잔=TV조선 방송화면
서잔=TV조선 방송화면


배우 김빈우가 음수량까지 조절하며 독하게 운동했던 당시와 현재를 비교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김빈우, 전용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빈우는 바디프로필을 위해 6kg을 감량하며 화제가 됐다. 둘째 출산 후 몸무게가 75kg까지 증가했던 김빈우는 운동과 식단 조절을 통해 52kg까지 감량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서잔=TV조선 방송화면
서잔=TV조선 방송화면
이날 남편 전용진은 "내가 내년에 40세가 되지 않냐. 그래서 당신 하는 것을 보면서 나도 한 번 도전 해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에 김빈우는 "바디프로필 쉬운 것 아니다. 쉽게 말하지 마라"고 했고, 그 때 최근에 찍은 바디프로필 사진이 담긴 대형 액자가 도착했다.

김빈우의 바디프로필 사진이 도착했고, 부부와 아이들은 사진을 감상했다. 김빈우는 여전히 마른 몸이었지만 사진과 다르다며 "이때를 보면서 지금의 나를 반성해야겠다"고 말했다.

김빈우의 딸 율이는 김빈우의 사진을 보고 "창피하다"며 배꼽을 내놓은 게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김빈우는 사진을 찍었을 때 입었던 옷을 그대로 입어보기로 하고 사라진 사이, 율이는 매직으로 엄마에게 옷을 입혀주기 시작했다.
서잔=TV조선 방송화면
서잔=TV조선 방송화면
김빈우는 촬영 당시 입었던 비키니를 입고 나왔고 전용진은 김빈우를 보고 "이렇게 보니까 차이가 딱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과 달라진 점은 식스팩의 유무뿐이었다.

김빈우는 20kg 모래 조끼를 입고 발목에는 손목에는 4kg 모래주머니를 차고 남편과 함께 아파트 20층 등반을 시작했다. 무더위까지 더해져 전용진은 힘들어했고, 포기를 외쳤다.
서잔=TV조선 방송화면
서잔=TV조선 방송화면
김빈우는 "난 내 배를 보고 충격 받았다"며 열의를 불태웠고 18층까지 쉬지 않고 계단을 올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