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조선 '결사곡2'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조선 '결사곡2'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성호가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 (극본 피비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이하 '결사곡2')의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8일 최종회로 시즌 2를 마무리한 ‘결사곡2’에서 서반 역을 맡은 문성호는 대다수의 여성 캐릭터들과의 접점에서 만능 케미를 만들어내는 존재감을 뽐냈다.

문성호는 극 중 모두 이혼을 하게 된 박주미와 이가령, 전수경, 이 세 여자 주인공을 담백하게 응원하는 인물로, 불륜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그녀들의 남편들과 대비되는 절제되고 젠틀한 모습과 중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스며들며 지지를 받아왔다.

특히 시즌 2의 후반부 박주미(사피영 역)와 그녀의 딸과 함께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으로 이태곤(신유신 역)의 질투를 받는가 하면, 그에게 흑심을 품고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이가령(부혜령 역)과 적절하게 거리를 두는 모습 등으로 이혼한 세 여자들의 핵심 인물로 떠올랐다. 문성호는 시청자들에게 시즌 2의 가장 큰 임팩트를 남긴 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시즌 2 중반에 그가 재벌가 SF전자 장남이라는 반전 정체가 밝혀지며 중요한 터닝포인트로도 작용했다. 그는 자신의 배경을 알게 된 위기의 인물들의 숨겨왔던 욕망을 끌어내고 시험하며 반전 전개에 제대로 시동을 걸었다.

특히, 문성호는 시즌 2 마지막 엔딩에서 이민영(송원 역)과 결혼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큰 반전을 안겼다.

이에 시즌 3에서 문성호의 역할이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