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새 시즌 왔다
감독 안정환X코치 이동국
비인기 종목 선수 출격
'뭉쳐야 찬다2' 첫 회/ 사진=JTBC 캡처
'뭉쳐야 찬다2' 첫 회/ 사진=JTBC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찬다'가 시즌2로 돌아왔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뭉쳐야찬다2'는 새 멤버를 찾는 안정환과 이동국의 '축구 오디션'이 그려졌다.

이날 감독 안정환은 MC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과 한 식당에 모였다. 이어 코치 이동국이 도착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동국은 "훌륭한 감독 밑엔 혀명한 지도가자 있어야 한다"며 "무패 우승을 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농구 선수로 처음으로 활동했고, 지도자로서도 처음이다. 한 단계씩 밟아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으로 테니스의 전설 이형택부터 전 시즌 유일무이 골키퍼 김동현, 모태범, 박태환이 등장했다. '뭉쳐야 쏜다'에서 활약한 윤동식과 '뭉쳐야 찬다'의 김요한도 합류했다. 이에 정형돈은 "나머지 인원은 누구냐"고 물었고, 제작진은 뉴 페이스로 채울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축구 오디션의 개최를 알렸다. 세계최초 스포츠 오디션이 진행될 것이라며 JTBC '싱어게인'의 이름을 딴 '슛어게인'을 마련했다.

안정환은 오디션 참가 대상에 대해 "비인기 종목의 숨은 축구 실력을 가지신 분들이다. 그분들의 종목도 알릴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동국은 "축구에 대한 절실함을 보겠다"며 "네이마르, 메시급 눈빛을 원한다"고 했다.

심사는 피지컬 체크, 리프팅, 드리블, 패스 순으로 진행된다. 김성주는 "떨어진 분 중에서 합격할 수 있는 슈퍼 패스 제도가 있됐다. 안정환 감독에게만 주어진다"고 말했다.
'뭉쳐야 찬다2' 첫 회/ 사진=JTBC 캡처
'뭉쳐야 찬다2' 첫 회/ 사진=JTBC 캡처
첫 번째 참가자는 '의성군 다비드'라 소개한 씨름선수 박정우였다. 그의 등장에 정형돈은 실력도 "합격, 우린 저런 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정우는 "초등학교 때 축구 선수로 활동했다. 지금은 축구의 길로는 못 가지만 뭉찬에 들어와 포지션도 받고 유니폼도 입고 조금이나마 축구 선수의 삶을 느껴보고 싶다"고 했다.

그는 또 자신의 주특기로 돌파, 슈팅, 무회전 슛을 꼽았다. 안정환의 요청으로 시작한 볼 리프팅도 수준급이었다. 그는 "에이스였던 이대훈 선수만큼 해보겠다, 자신한다"고 밝혔고, 총 3표 획득해 합격했다.

다음은 '인도의 BTS'라고 불리는 카바디 국가대표 이장군이 등장했다. 최초의 인도리그 주전으로 슈퍼스타급으로 대우받는다는 그는 카바디에 대해 "럭비와 레슬링, 격투기가 혼합된 종합 격투기"라고 설명했다.

안정환은 "억대연봉 선수가 왜 굳이 여기 오나, 여긴 조기축구팀"이라고 했다. 그러자 이장군은 ""카바디는 비인기 종목 중에서도 비인기 종목이다.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출전하면서 아무 지원을 못 받았다. 단복도 지원받지 못해 결단식, 개막식에 참가를 못했다"며 "선수들은 메달을 딸 수 있다는 확신이 있어서 시상복은 사비로 구매했다. 인도를 이겼을 때 순간적인 관심을 받았으나, 결승전이 축구 결승과 겹쳐서 기자 없이 결승전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기종목으로 만들려는 욕심이 있다"며 "비인기종목이라 최정상이 아니면 포기하는 후배들이 있어, 선구자 역할로 카바디를 알리고 싶어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장군은 진심 어린 자세와 훌륭한 기본기를 선보여 전원 선택을 받아 2차 오디션에 합격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