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미안, 발로 팀
"정말 열심히 하겠다"
아쉬운 패배에 눈물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데미안이 유학 시절을 회상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슈퍼밴드2' 본선 2라운드 라이벌 지목전에는 데미안, 발로, 조기훈, 루디가 팀이 돼 무대를 꾸몄다.

데미안은 자신을 선택한 발로에게 "정말 열심히 하겠다"라며 남다른 의지를 보였다. 이들은 'Time is running out'을 선곡했다.

데미안은 "유학생활을 했는데 친구도 없고 거의 왕따였다. 그 때 가장 많이 듣고 힘이 되어준 노래였다"라며 "이 노래를 들으면서 긍정적인 생각들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루디는 무대 구성에 "14살 데미안의 방을 무대로 표현했다. 악기를 바닥에 배치했다"라며 "무대가 연극처럼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1막, 2막으로 편곡을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발로 팀과 황현조 팀의 대결에서 황현조 팀이 승리, 발로 팀이 아쉽게 패배했다. 데미안은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