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격태격 형제 케미
"섭 따서 먹겠다"
출장뷔페 수준?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현주엽과 허재가 황도에 재출격했다.

9일 밤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황도에 다시 간 허재와 현주엽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도 청년회장 안정환은 섬의 이곳 저곳을 살펴봤고, 태풍 대비 집을 보수했다. 안정환은 "이장님 이거 대충 박아놨네"라며 툴툴거리면서도 완벽하게 보수를 했다.

이어 배 안에는 허재와 현주엽이 황도를 향해 오고 있었다. 현주엽은 "섭 따면 이것저것 요리해 먹으려고 재료를 가져왔다"라며 큰 아이스박스를 들고 왔다고 전했다.

붐은 "저 정도 아이스박스면 거의 출장뷔페 아니냐"라고 말했고, 현주엽은 "꼭 먹겠다는 의지다. 섭 무조건 따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