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정(왼쪽), 차태현, 진영./사진=텐아시아 DB
정수정(왼쪽), 차태현, 진영./사진=텐아시아 DB


'가요광장'에서 배우 차태현이 신인 배우들과 함께하는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의 '만남의 광장'에는 드라마 '경찰수업' 주연 배우 차태현, 진영, 정수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차태현은 진영을 대신 소개했다. 차태현은 “진영이가 라디오와 더불어 이번 드라마도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이다”라며 “라디오도 제대 후 처음 출연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진영은 "그렇다, 조명도 낯설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차태현은 ‘경찰수업’의 매력에 대해 "신인 배우들의 풋풋함”이라고 전했다. 이에 정수정은 "차태현 선배가 신인 배우들과 친하게 지내려고 하신다. 근데 말을 잘 못 건다"라고 말했다.

차태현은 "외롭진 않은데 참관 수업하는 느낌이다. 애들한테 너무 다가가도 안 되고 어렵다"며 "아내가 쓸데없이 끼지 말라고 하더라. 먼저 말을 걸면 안 된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진영은 "신인 배우들 중에 차태현 선배님 팬들이 많다”며 위로했다.

또 차태현은 진영과 정수정에 대해 "러브라인이 들어가서 너무 좋다”며 “예고편이 전부일까 봐 걱정이지만, 그게 전부가 아니다. 오늘 러브라인 신이 나왔으면 좋겠다. 두 사람이 모두 예쁘게 나오더라"라고 칭찬했다.

이에 대해 정수정은 "진영과 호흡이 잘 맞는다"고 했고, 진영은 "편하게 얘기하면서 해서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오늘(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