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김소연과 깜짝 영상통화
"이상우, 골프치고 괴로워해 안쓰럽다"
'골프왕'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골프왕'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배우 이상우와 아내 김소연이 영상통화로 서로를 향한 애정과 걱정을 내비친다.

TV조선 예능 ‘골프왕’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 김미현과 매회 일취월장하는 골프 실력의 ‘4인 4색’ 매력남 이동국, 이상우, 장민호, 양세형이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 신선한 재미를 안기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11회 시청률은 분당 최고 7.4%까지 치솟으며 11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와 관련해 9일(오늘) 방송되는 ‘골프왕’ 12회에서는 ‘골프왕’ 멤버 이상우와 아내 김소연의 깜짝 영상통화와 더불어 골프 실력에 입 골프 능력까지 갖춘 일명 ‘골.미.남’(골프에 美친 남자들) 팀 손지창, 주영훈, 김재원, 조동혁이 ‘골프왕’ 멤버들과 흥미진진한 골프 대결을 벌인다.

먼저 ‘골프왕’ 멤버들은 ‘TV조선 제1회 골프왕 마스터즈’ 대회 전, 몸보신을 위해 백숙집을 방문한다. 이때 이상우의 아내 김소연에게 영상통화가 걸려오고, 이상우는 화면 속 아내 김소연을 보자 시선을 떼지 못하며 꿀 떨어지는 눈빛을 드리운다. 이를 본 양세형은 자신도 끼워달라며 “형만 보면 안 되잖아요!”라고 외치자, 결국 이상우는 김소연에게 ‘골프왕’ 멤버들을 한 명씩 소개하는 ‘랜선 상견례’를 진행한다.

무엇보다 김소연은 멤버를 한 명씩 소개받을 때마다 일어나 인사를 하는 공손한 태도로 눈길을 끈다. 특히 김소연은 ‘골프왕 애청자’임을 밝히며 남편 이상우가 골프를 치고 괴로워해 안쓰럽다고 말하더니 이내 “골프 연습하는 모습이 멋있다”는 남편 바라기 모습을 드러내 질투심을 자아낸다. 이동국에게는 “타이거우즈와 폼이 똑같다”라고 칭찬하고, 쉴 틈 없이 멘트를 하는 양세형에게는 “출연료를 2배 받아야한다”고 극찬, 양세형을 들뜨게 만들어 폭소를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이어 김소연은 “이상우가 집에서 말이 많냐”는 이동국의 질문에 “집에서 수다쟁이”라며 “나는 리액션을 담당한다”는 반전 대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계속해서 김소연이 “남편 응원을 가고 싶다. 꼭 불러 달라”는 애정 넘치는 말로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인 가운데,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낸 두 사람의 깜짝 영상통화에 대한 관심이 치솟는다.

한 시대를 주름잡은 배우 손지창-주영훈-김재원-조동혁으로 이뤄진 ‘골미남’ 팀은 ‘골프왕’ 팀과 엎치락뒤치락 양보 없는 대접전을 벌이며 좀처럼 승부를 내지 못하고 늦은 밤까지 경기를 이어나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제작진이 골프에 푹 빠져있는 손지창과 주영훈에게 “와이프랑 애들 얘기는 한마디도 안 해요?”라고 질문하자 손지창은 “나가서 돈이나 벌어오라고 하지 걱정 안 해요”라며 웃픈 이야기를 전하고, 주영훈 역시 “골프 칠 때 가족 얘기가 나오면 바로 공 안 맞는다. 가족 얘기는 금물”이라며 골프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급기야 이 광경을 지켜보던 김국진이 “심지어 가족에게 전화가 와도?!”라고 되묻자 주영훈은 “전화만 와도 공이 맞지 않는다”는 폭탄 발언을 한 후 불타는 승부욕으로 경기를 이어나갔다고. 이에 두 사람이 자신의 팀원인 김재원-조동혁과 함께 ‘골프왕’팀을 꺾고 최종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제작진 측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골프왕’ 사상 최초의 막상막하 대결이 그려질 것”이라며 “쫄깃함과 재미, 달달한 사랑의 맛까지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골프왕’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골프왕’은 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