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옥, 단촐한 서재 공개
연기 도전·정신과 다닌 이유
"목숨 두 개면 하나는 정리하고파"
'북유럽' 김창옥/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북유럽' 김창옥/ 사진=LG헬로비전 제공


김창옥 휴먼컴퍼니 대표가 LG 헬로비전 ‘북유럽 with 캐리어’(이하 ‘북유럽’)에서 커밍아웃을 한 계기를 밝힌다.

9일 방송되는 ‘북유럽’에서는 진심을 전하는 소통 전문 강연자 김창옥이 서재를 공개하며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인생스토리를 들려준다.

이날 게스트의 인생 스토리를 엿볼 수 있는 서재 프로파일링에선 생각보다 심플한 김창옥의 책장이 공개된다. 그는 책을 모아두지 않고 계속해서 정리하는 이유를 밝힌다.

김창옥은 강의 도중 한 아이의 말로 인해 커밍아웃 하게 된 계기와 일주일간 화가 가라앉지 않았던 사연도 공개한다. 김창옥은 “언제 행복했는지도 몰랐었다”며 어떤 커밍아웃을 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영화 ‘기술자들’, ‘국제수사’,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등에 출연했던 김창옥은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정신과를 방문했던 이유를 털어놓는다. 그는 의사에게 “목숨이 두 개면 하나는 정리하고 싶다”고 말하게 된 충격적인 이야기도 공개한다.

이외에도 김창옥은 애정인 담긴 ‘유럽책’을 공개하며 아버지와 관련된 감동 스토리부터 “쌍둥이 아들이 아빠라고 안 부른다”는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북유럽’은 MC 송은이와 김숙, 유세윤, 작가 김중혁이 셀럽들의 서재에 잠들어 있던 책을 북캐리어에 담아 전국 12개 지역으로 보내 동네 도서관 한편을 채우는 북예능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