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아닌 감독으로
"출정식 느낌 난다"
무더위에 양복 패션
'뭉쳐야 찬다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뭉쳐야 찬다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뭉쳐야 찬다2' 안정환이 선수에서 다시 감독 자리로 복귀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2'에는 안정환이 농구 선수가 아닌 축구 감독으로서 다시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안정환은 꽃가마를 타고 레드카펫을 밟으며 화려하게 입장했다. 김성주는 "꽃가마가 대전에서 온 거다. 1분 태우고 다시 내려 가야한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은 "국가대표 출정식할 때 이런 걸 해준다. 깜짝 놀랐다"라고 전했다.

감독으로서 복귀한 소감에 안정환은 "힘든 걸 아니까 더 부담이 된다"라고 말했고, 김용만은 "부담이 돼서 양복을 입고 왔냐"라며 무더위에 양복 차림을 하고 왔다고 지적했다.

안정환은 "감독할 때와 선수할 때 사람들의 행동이 다르다. 버티고 이 자리까지 왔다. 응징할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