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 본 방법 공개
"악플 한 획 그었다"
윤심덕의 비극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가 악플을 이겨내는 자신만의 방법을 공개한다.

8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이하 '선녀들')에서는 1920년대 조선의 슈퍼스타 소프라노 윤심덕의 비극적 스토리에 대해 다룬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역사 마스터 심용환, 상담 심리 마스터 박재연과 함께 조선을 떠들썩하게 한 인기와 그에 못지않은 비난에 시달린 윤심덕의 삶을 살펴본다.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의 희망이 된 원조 슈퍼스타 윤심덕은 뛰어난 노래 실력과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당차고 화끈한 신여성의 언행으로 많은 팬들을 끌어모았다. 그러나 윤심덕은 사람들의 관심만큼이나 수많은 비난 세례를 받아야 했다고.

이와 관련 전현무는 "저도 악플에 한 획을 그었다", "저도 (악플에) 마음이 아파봐서 안다"라며, 쏟아지는 비난을 감당해야 했던 윤심덕의 마음에 공감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나아가 전현무는 자신이 효과를 본 악플을 이겨내는 신박한(?) 방법을 말해 관심을 모은다. 그는 '전현무는 말을 왜 그따위로 해?'라는 악플을 예로 들며, 혼자 전투 태세로 악플러에 대응한 방법을 말한다고. 전현무의 열정적인 모습에, 김종민은 "이거 정신적으로 괜찮은 건가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그러나 박재연 상담 심리 마스터는 "좋은 방법이다"라는 예상 밖 답변을 해, 전현무를 의기양양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박재연 마스터는 "악플에 쿨한 척하는 것이 가장 안 좋은 대응이다"라며, 끝없는 악플 싸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처방전을 말해 멤버들의 귀를 솔깃하게 만든다고.

박재연 마스터에게도 인정받은, 전현무의 악플러 대응법이 공개될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도쿄 올림픽 중계 여파로 8일 밤 10시 15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