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사진제공=MBN
'돌싱글즈'./ 사진제공=MBN


MBN '돌싱글즈' MC 이혜영이 재혼을 결심하기 전 '선 동거'한 경험을 털어놨다.

8일(오늘) 방송하는 '돌싱글즈' 5회에서는 돌싱남녀 8인 김재열-박효정-배수진-빈하영-이아영-정윤식-최준호-추성연의 최종 선택에 이어, 매칭된 커플이 일주일 간 실제 '동거 생활'에 돌입하는 현장이 공개되며 2라운드에 들어간다.

이날 돌싱 커플의 동거 시작을 지켜보던 이혜영은 "남편이 먼저 1년 정도 살아보고 결혼을 결정하자고 제의해, 동거를 먼저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혜영은 "실제로 살아보니 서로가 더 괜찮게 느껴지고, 지금의 딸과도 가족이 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동거에 관한 좋은 기억을 회상했다.

그런가 하면 4MC는 동거 첫 날, 서로의 전 남편과 전 와이프의 사진을 보여주는 한 커플의 모습을 지켜보며 '리액션 고장'을 일으킨다. 그러나 이혜영은 "이전 연인의 얼굴이 궁금한 심정을 알 것 같다"는 현실적인 설명과 함께, "우리 부부의 금지곡이 한동안 '룰라' 노래였다"며 위트 넘치는 '쉴드'를 덧붙였다. 이와 함께 부부의 금지곡이 해제된 특별한 사연을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제작진은 "이혼과 동거를 모두 경험한 이혜영의 공감과 응원 덕분에 돌싱남녀들의 러브라인이 더욱 탄탄한 지지를 얻어가고 있다"며 "커플로 매칭된 돌싱남녀들은 동거 후 또 한 번의 선택을 통해 만남을 계속 이어갈지 결정하게 된다. 더욱 쫄깃하고, 보다 깊어지는 커플의 '직진 로맨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7월 마지막 주 'TV 화제성' 검색 점유율에서 비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한 '돌싱글즈' 5회는 8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