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가수 거미가 남편인 배우 조정석의 응원을 받고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로 출격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에는 거미가 아티스트로 출연한다.

거미는 2003년 데뷔와 동시에 '그대 돌아오면'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등 히트곡을 발표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또한 발라드 뿐 아니라 R&B, 댄스곡 등 다양한 장르를 완벽 소화하는 명품 가수이자, 애절한 감성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발매하는 드라마 OST마다 흥행시켜 'OST 여왕'으로도 불린다.

이날 거미의 명곡을 재해석할 출연자로 실력파 가수들이 출격해 이목을 끈다. 김용진은 '기억상실'을 선곡해 독보적인 감성을 뽐냈으며, 나만 알고 싶은 밴드 소란은 '어른아이'를 소란만의 매력적인 보컬과 연주로 선보인다.

벤은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선곡해 애절한 무대를 선사하며, 비투비 서은광은 '눈꽃'으로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낸다.

HYNN(박혜원)은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폭발적인 성량을 자랑하며, 출연자 중 유일한 배우인 박진주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로 사랑받은 ‘You Are My Everything'을 선보여 모두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

거미는 "아티스트로 출연하는 것에 고민이 많았는데, 조정석이 '(당신은) 그럴만한 사람이다'라고 응원해줬다"고 전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 또한 거미는 찐팬의 등장에 감동받아 현장에서 직접 노래까지 불러줬다고 해 기대를 안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