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갈등 조장하는 정치인들 향한 일침
"무조건 투표에서 날려버려야"
전민기, "갈등을 조장하는 사회, 옳지 않다"
개그맨 박명수./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박명수./사진=텐아시아DB


박명수가 남녀갈등을 조장하는 정치인들을 향해 소신 발언을 전했다.

6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는 '검색 N 차트' 코너로 꾸며진 가운데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가 함께했다.

이날 박명수는 "요즘 도쿄에서 대표팀 선수들의 승전보가 계속 오고 있어서 그나마 더위를 좀 씻는다”며 “더운 날씨에 고생하는 대표팀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전민기는 최근 ‘페미니스트 논란’에 오른 안산 선수를 언급했다. 그는 "안산 선수가 화제가 된 건 채 한달이 안됐는데 연관어를 다 가져가 버렸다”며 "우리나라 최초로 올림픽 3관왕 정말 대단한 것인데 페미니스트 논란이 있었다. 머리가 짧다고 페미니스트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방명수는 “웬만한 연예인 10배 수치가 나왔다”며 “본인이 아니면 아닌 거지”라고 거들었다.

전민기는 "페미니스트라고 해도 상관이 없다”며 “남혐, 여혐, 극단적인 커뮤니티 싸움을 언론이 자꾸 부추기는 것도 문제다. 페미니즘이 정확히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참전하고 갈라치기하고 나누고, 갈등을 조장하는 사회는 옳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자 박명수는 "너무 안좋은 쪽으로 발전하는 것은 보기 좋지 않고, 갈등을 고조시키고 나누는 건 옛날 방식이다. 어른들이 정확히 말해줘야한다“라며 "그런 것을 이용하는 정치인은 무조건 투표에서 날려버려야 한다. 안산 선수 너무 감사하고 잘하셨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이후 전민기는 ‘국내 여행 베스트 5’를 소개했다. 전민기가 "1위는 제주도다"라고 밝히자 박명수는 "우리나라에 갈 곳이 많다"며 "많은 나라를 다녀본 입장에서 대한민국이 제일 좋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