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플래닛999' 제작발표회
티파니 영 "옛 생각 많이 나"
"둘이서 계속 눈 마주쳐"
'걸스플래닛999 ' 티파니 영, 선미/ 사진=Mnet 제공
'걸스플래닛999 ' 티파니 영, 선미/ 사진=Mnet 제공


가수 티파니 영이 Mnet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을 통해 자신의 과거를 돌아봤다.

5일 오전 '걸스플래닛'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윤신혜 CP, 김신영 PD, 여진구, 선미, 티파니 영, 백구영, 장주희, 임한별, 조아영이 참석했다.

'걸스플래닛'은 서로 다른 문화권에서 온 소녀들이 K팝 걸그룹이라는 하나의 꿈을 향해 '걸스플래닛' 안에서 연결되고 화합하는 과정을 그려내는 프로젝트다.

티파니 영은 선미와 함께 '걸스플래닛999'의 멘토 역할을 맡았다. 그는 "팀워크가 벌써부터 좋은 모습을 많이 봤다. 99명 모두가 굉장히 솔직하고 밝고 에너지가 넘친다. 카메라 앞에서 긴장도 많이 할텐데 워낙 당당한 소녀들이라 보는 재미가 있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이 있다. 촬영을 오래 하는데도 오히려 에너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옛날 생각이 많이 날 것 같다는 말에 티파니 영은 "선미와 울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정말 많은 추억이나 에피소드가 떠올라서 말을 아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중간중간 둘이서 눈을 계속 맞추고 있다"며 "그때의 나를 생각하게 되고 힐링되는 시간도 많다. 참가자들을 보며 '내가 그래서 그랬구나'라며 리마인드하게 됐다"고 말했다.

티파니 영은 "제작진이 마음과 에너지를 쏟아 준비한 게 현장에서 느껴진다. 걸스플래닛이라는 곳을 만들고 K팝을 대표하는 걸그룹을 함께 만들 수 있다"며 "시청자들도 함께 따뜻한 응원과 말을 부탁드리고 싶다. 에너지 받는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걸스플래닛'은 오는 6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