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X소이현, 곽정은 악플 토로에 공감
웃음으로 승화시킨 '불행 배틀'
사진제공=IHQ '언니가 쏜다!'
사진제공=IHQ '언니가 쏜다!'


손담비, 소이현, 안영미, 곽정은이 악플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오늘(3일) 방송되는 채널 IHQ '언니가 쏜다!' 2회에서는 뉴트로 감성의 실내포차에서 대화를 나누는 4MC 손담비, 소이현, 안영미, 곽정은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곽정은은 "난 30대 후반에 방송을 시작했다. 직장인 생활을 오래 하다가 방송에 왔을 때 '못생겼다', '늙었다' 등과 같은 외모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이런 이야기를 듣고 순간적으로 위축이 되더라"고 운을 뗐다.

이에 소이현은 "그런 악플은 연예인이라면 누구한테든 다 있다"라며 곽정은을 위로했고, 손담비 역시 "악플에 대한 걸 의연하게 넘어가는 내 자신이 안쓰러웠다. 얼마나 익숙하면 그럴까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안영미가 소이현에게 "되게 호감이라 어느 누구도 악플을 달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하자, 손담비, 곽정은이 "나보다는"이라며 자신의 악플이 더 많다고 '불행 배틀'을 벌여 의외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언니가 쏜다!'는 오늘(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