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허리 비결? '복근운동'
아이오아이 멤버들과 여전히 소통 중
신곡 '덤덤' 배트맨 안무, 테디의 조언으로 탄생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전소미가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신곡 '덤덤(DUMB DUMB)'으로 컴백한 전소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소미는 "손톱이 길면 한줌으로 잡힌다. 내 입으로 말하기는 좀 민망하다”며 개미같은 허리 사이즈를 공개했다. 이에 김신영은 "운동을 열심히 한 거다. 인정해야 한다"고 감탄했다.

한 청취자가 "어떤 운동을 하면 개미허리를 만들 수 있나"라고 묻자 전소미는 "옆구리 운동을 하면 근육이 생기면서 조금씩 사이즈가 줄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했다.

전소미는 지난 2일 싱글앨범 '덤덤(DUMB DUMB)'을 발표했다. 김신영은 프로듀서 테디와 함께 작업한 전소미의 신곡 중 '배트맨 포즈'를 취하는 안무를 언급했다.

전소미는 "난 네 머리 꼭대기에서 춤 춰"라는 가사에 맞는 안무"라며 "배트맨 포즈를 취하면서 곡이 반전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김신영은 "당차고 섹시했다"고 말했다.

전소미는 테디가 "반전에 어울리는 생뚱맞은 의외의 안무를 해야 한다고 했다 ‘예를 들어 배트맨 같은 것’ 이라고 했다“며 "배트맨이 너무 멋있었다. 꼭 해야 한다고 밀어붙였다"고 전했다.

이후 전소미는 아이오아이 멤버들을 언급했다. 그는 “아이오아이 단체방은 아직도 있다”라며 “노래 나오기 전에 언니들 만날 수 있는 자리가 있어서 다 들려줬다. 안 나온 곡들까지 들려줬는데, 다들 ‘너무 좋다. 분위기가 확실히 바뀐 것 같다. 플레이리스트에 넣고 싶으니 빨리 내면 안되냐’라고 응원해줘서 자신감이 상승했다”라며 고마워했다.

이어 “가장 모니터링 꼼꼼히 해준 건 김세정”이라며 ““세정언니 이번에 뮤비 리액션도 해주고 나의 노래에 대한 피드백도 잘해줘서 너무 고맙고 마음속 깊숙이 ‘너무 멋있어’ 하는 게 떠올라. 너무 고맙고 사랑해”라고 영상편지를 띄웠다.

그러면서 “나를 굉장히 우쭈쭈 해주는 건 정채연 언니다”라며 “엄마 같다. 나 컴백 한다고 기사가 나갔을 때 장문으로 편지를 보내줬는데 눈물을 먹었다. 평생 내 제2의 엄마가 되어줘 사랑해”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1년 정도 기다렸던 팬 여러분께 한마디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전소미는 ”매번 기다리게 해서 죄송하다. 이번에는 기다릴 틈 없이 나올 수도 있다. 기다려주시면 ‘뿅’ 하고 다른 것으로 나타나겠다. ‘덤덤’ 많이 사랑해달라”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