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남편, 기사나 방송 못 보게 하느라 힘들어"
민혜연 "본방을 같이 본 덕분에 오해 피해"
"주진모 인생 가장 큰 모욕" 무슨 일?
사진제공=SBS FiL ‘아수라장’
사진제공=SBS FiL ‘아수라장’


‘아수라장’의 MC 박지윤과 민혜연이 방송에서의 ‘남편 토크’ 이후 남편들의 반응을 전한다.

3일 방송될 SBS FiL ‘아수라장’에서는 3MC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이 ‘TV판 맘카페’를 지향하는 ‘아수라장’ 런칭 이후 쏟아진 기사에 대한 남편들의 반응을 공개한다.

“부부 사이에도 체력이 좋아야 한다”는 말을 비롯해, “남편이 사실 내 취향은 아니다”라는 ‘폭탄 발언’을 쏟아낸 박지윤은 “남편이 기사를 못 보게 하느라 좀 힘들었다. 제 의도를 오해할까 봐...”라며 그 동안의 고민을 드러냈다. 이어 박지윤은 “본방 시간에 방송을 못 보게 남편을 ‘강제 방콕’ 시켰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반면, 민혜연은 “본방을 남편과 같이 봤는데, 그게 참 다행이었다”고 상반된 분위기를 전했다. ‘폭풍 화제’가 된 “남편 얼굴 보고 결혼한 것 아냐”라는 말에 대해 민혜연은 “기사만 보면 마치 내가 그냥 ‘주진모 얼굴 대단치 않다’고 한 것 같아서...욕을 먹을 수도 있었다”며 “실제로 기사를 보고 남편이 피식 웃더라”고 전했다.

하지만 부부가 본방을 함께 봄으로써 “얼굴보다 성격이 더 좋다”는 뜻이었던 민혜연의 발언은 오해 없이 훈훈하게 넘어갈 수 있었다. 민혜연은 “이 자리를 빌어 말하면, 저희 남편 얼굴은 대단하다. 성격이 좀 더 낫다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지윤은 “주진모 씨 인생에 가장 큰 모욕이었다고 들었다”며 “우리 집은 남편이 ‘내가 네 이상형 아니라며?’라고 말하는 통에 가정 파탄 날 뻔했다”고 고백해 현장을 다시 한 번 초토화시켰다.

한편, 이날의 주제는 ‘노화 방지’로 자타공인 특급 동안이자 ‘정보요정’ 박슬기가 게스트로 등판해 눈을 뗄 수 없는 알짜 토크를 나눈다.

‘노화 방지 특집’은 오는 3일(화) 밤 11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