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이지훈의 아내 미우라 아야네가 외모 고충을 털어놨다.

아야네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에서 말했던 것처럼 퍼스트미트가 꿈이었고 아직도 할 생각"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이어 "사실 아예 본신까지 드레스 입은 모습 자체를 안 보여주고 싶었지만 일정상 꼭 미리 웨딩 사진을 찍어야 했다"라며 "오늘 방송 나간 드레스 투어와 비슷한 시기에 웨딩 사진을 찍어서 방송보고 놀랐지만 기분이 나쁘진 않았고, MC분들 말처럼 귀엽고 사랑스러웠다"고 전했다.

아야네는 이어 "저는 워낙 예쁜 얼굴은 아닌데 TV에 더 안 예쁘게 나와서 속상하다"며 "연예인 분들이 실물로 봤을 때 인형이라는 말이 맞는 듯 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아야네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들에게 파이팅을 전하며 "제 키는 155cm, 키작녀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야네의 게시글에 남편 이지훈은 "내 눈엔 다 예뻐. 신경쓰지 말아요", "근데 나는 와사비 입니까?"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 = 아야네 인스타그램
한편 이지훈과 아야네는 최근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오는 9월 23일 결혼식을 올린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