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 남녀 이야기
"나 초등학교 때 이혼"
재미있는 사람 되고자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유세윤이 부모님의 이혼을 언급했다.

1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는 유세윤이 과거 부모님의 이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유세윤은 '돌싱글즈' 방송에 대해 "어머니 모시고 봐야겠다. 2기 모집한다고 알려드려야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지혜는 "나이 제한이 있다. 그건 나중에 스페셜로 해보면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유세윤은 "우리 엄마 다 설레게 해놓고 너무한 거 아니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유세윤은 "우리 부모님이 이혼하셨는데 초등학교 때 이혼하셨다. 가족 상황을 조사하면 엄마가 '해외 출장'이라고 알려주셨다. 그래서 항상 해외 출장갔다고 얘기를 했고 그렇게 제출했다. 초등학교 고학년이 됐을 때 말해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사춘기 때 말씀해주셔서 '왜 나만?'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특히 쉬쉬하던 때였다. 그래서 친구들에게 오히려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자 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