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 게임 에이스
'웅성웅성' 박성웅
"인간 놀토? 인간이니까"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박성웅이 '인간 놀토'에 선정된 이유를 스스로 밝혔다.

3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여름 특집 1탄으로 박성웅, 이용진, 재재, 이선빈이 출연했다.

간식게임 에이스 박성웅은 "'놀토'의 도플갱어 1인자 배우 박성웅이다"라고 말했다.

박성웅은 '인간 놀토'로 선정된 이유에 "인간이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도플갱어"라며 본 게임이 아닌 오로지 간식 게임에만 집중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선빈은 "'놀토'를 많이 본 출연자 중 한 명이다"라고 자신있게 말했고, 신동엽은 "김동현보다 많이 본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재재는 "저번에 나왔을 때 1라운드만 하고 넘겼다. 2라운드를 제꼈다. 분량을 그만큼 뽑았기 때문에 '인간 놀토'로 불러준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