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 대치 상황
서슬 퍼런 긴장감
팽팽한 저항 눈빛
'너는 나의 봄' / 사진 = tvN 제공
'너는 나의 봄' / 사진 = tvN 제공


'너는 나의 봄' 서현진과 윤박이 날 선 분위기 속 일촉즉발 벽밀 대치를 벌여 불안감을 드리운다.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현진은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강다정 역, 윤박은 마진그룹 마재국 회장의 치료를 위해 닥터 베일의 팀에 합류하게 된 한국계 미국인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다정(서현진 분)이 종이로 접은 장미를 들고 있는 체이스(윤박 분)를 목격하고는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담겼다. 과거 채준에 대한 잔상들이 떠오른 강다정은 뒷걸음질을 쳤고, 이때 나타난 주영도(김동욱 분)가 떨고 있는 강다정을 붙잡았던 것. 놀란 강다정이 주영도의 팔을 꽉 잡은 가운데, 걱정스런 눈빛의 주영도, 차갑게 얼어붙는 체이스가 차례로 담기면서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와 관련 서현진과 윤박이 서슬 퍼런 표정으로 마주 보고 서 있는 일촉즉발 대면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다친 손에 붕대를 감고 있던 체이스가 갑작스럽게 강다정을 위협하는 듯 다가서는 장면. 무표정하게 말을 이어가며 강다정에게 가까이 다가서던 체이스는 강다정이 나가지 못하게 한 팔로 막아서고, 강다정은 두려움을 감춘 채 결연하게 체이스를 정면으로 바라본다. 물러섬 없이 팽팽하게 맞선 두 사람의 시선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박감을 자아내면서 체이스가 강다정을 몰아세운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이고 있다.

서현진과 윤박은 일촉즉발 '벽밀 대치' 장면에서 그 어느 때보다 촘촘하게 리허설을 펼치며 빈틈없는 준비에 나섰다. 강다정을 옥죄는 듯 살벌한 기운을 드리운 체이스와 두려움과 공포 속에서도 꼿꼿이 의견을 전하는 강다정의 격돌이 긴박감 넘치게 그려져야 했던 상태. 특히 윤박은 체이스의 동선과 제스처, 포즈 등 사소한 부분 하나까지 감독과 의논하면서 더욱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열의를 쏟아냈다. 더불어 서현진은 불편하고 두려우면서도 깍듯이 예의를 갖추는 컨시어지 매니저 강다정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했던 터. 온전하게 장면에 몰입한 두 사람이 강다정과 체이스의 극렬한 감정 대치를 섬세한 연기로 그려내면서 지켜보던 이들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서현진과 윤박의 진정성 넘치는 연기력이 시너지를 발휘, 극강 몰입도를 선사하는 장면이 될 것"이라며 "강다정과 체이스의 만남이 어떤 결과를 불러일으키게 될지, 두 사람의 대면을 본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너는 나의 봄' 9회는 오는 8월 2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