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 사진=채널A 제공
'도시어부3' / 사진=채널A 제공


도시어부들이 오랜만에 초대박 조황으로 행복한 낚시를 마친 가운데, 즐거운 폭로전이 이어졌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13회에서는 모태범, 김요한, 보라와 함께 경남 통영에서 한치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한치 팀전이 열린 이날 낚시는 이태곤의 가위바위보 전패로 인해 이덕화, 이경규, 이수근, 김준현의 ‘악마와 아이들’ 팀과 이태곤, 모태범, 김요한, 보라의 ‘태곤과 아이들’ 팀으로 나눠지면서 시작부터 강력한 웃음을 선사했다.

‘태곤과 아이들’ 팀에 1kg의 베네핏이 주어지며 뜨거운 경쟁이 벌어진 결과 ‘악마와 아이들’ 팀이 총무게 64.46kg을 낚아 올리며 최후의 승자가 됐다. 이날 양 팀이 잡은 한치 총 마릿수는 무려 464마리로, 116kg이 넘는 무게였다.

네 번째 슈퍼배지를 품게 된 이덕화는 ‘팔로우미’ 이수근을 극찬하며 “날씨 100점, 고기 150점, 분위기 200점이었다. 왕포 이후로 처음이다”먀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수근은 “모두가 행낚(행복한 낚시)을 한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다. 승패를 떠나 기억에 남을 행복한 낚시였다”고 말했다.

한치 30cm 이상의 최대어로 가린 개인전은 김준현이 34cm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두 개의 황금배지를 거머쥔 김준현은 “원 없이 한풀이했고, 승리로 이어지게 돼 정말 너무나 기쁘다. 여러분께 큰 고기, 재밌는 손맛 전달해 드리겠다”고 했다.
'도시어부3' 이덕화/ 사진=채널A 캡처
'도시어부3' 이덕화/ 사진=채널A 캡처
이날 낚시는 베테랑 이덕화부터 첫 낚시 도전이었던 보라까지 모두가 골고루 입질을 받으며 오랜만에 만선의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게스트들과 한 팀이 돼 막중한 책임을 짊어진 이태곤은 이덕화로부터 ‘숨도 안 쉬고 잡는다’라는 평을 들었을 만큼 혼신의 힘을 다해 감탄을 자아냈다.

만선이었던 만큼 저녁 만찬에서는 한치 초밥부터 튀김, 물회, 볶음까지 다채로운 음식의 향연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제대로 자극했다. 여기에 덕담과 무용담이 이어지며 끊임없는 웃음과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선사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특히 개그맨 지상렬의 하차를 둘러싼 폭로가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이태곤에게 “오늘 머리하고나온 것 같다”고 추궁했고, 김요한도 “멋 내는 드라이를 했다. 그냥 말리면 이렇게 안 된다”고 의심했다. 이에 이태곤이 극구 부인하자, 이덕화는 “쟤 반곱슬이다”고 두둔했다.

이에 이덕화의 모발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됐고, 이태곤은 “옛날에 (지)상렬이 형이 뭐라고 그랬더라?”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지상렬은 머리숱이 적은 이덕화에게 “뒷머리는 땋아도 돼”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 적 있다.

이를 듣던 김준현은 “그래서 시즌3를 못 가잖아. 그게 컸어”라고 했고, 이태곤도 “눈치도 진짜 없다. 그게 할 소리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팔로우미’ 김하영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서프라이즈 걔’로 유명한 배우 김하영은 ‘도시어부’ 송어 낚시 대결에서 기적의 황금송어를 낚아 올리며 2020년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한 바 있다.

김하영은 “답사 왔을 때 비가 계속 내렸는데도 고기가 나오더라. 여름 보양식인 민어를 낚으러 저를 믿고 따라와요”라며 심상치 않은 텐션을 폭발해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민어 낚시는 68cm 이상의 최대어로만 승부를 가린다. 이에 이경규는 “언제 친했다고 단체전이야. 갈라 서”라며 반색했고, 모태범은 “진흙탕 싸움이 될 것 같다”며 뜨거운 승부욕을 드러내 전운을 고조시켰다.

과연 ‘낚시 초보’ 모태범과 김요한, 보라가 개인전에서 어떤 승부를 보이게 될지, 민어 낚시 대결에 귀추가 주목된다.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