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썰바이벌', 지난 29일 방송
하재숙, 게스트로 출연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화면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화면


배우 하재숙이 '국민 등짝녀'가 된 이후 고충을 토로했다. KBS Joy '썰바이벌'에서다.

지난 29일 방영된 '썰바이벌'에는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악역 신마리아를 연기한 하재숙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재숙은 "얼마 전에 이래저래 욕을 많이 먹었다. 지금은 자연인으로 돌아와서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 고성댁 하재숙"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국민 등짝녀'에 오른 뒤 근황에 관해 "사실 드라마를 하는 동안 서울에 지나다니면 어머니들께서 욕 정도는 시원하게 많이 날렸다. 심지어 어떤 할머니는 침을 뱉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원래는 내가 어딜 가도 복스럽게 잘 먹는 스타일이라서 계란후라이라도 하나 더 준다. 근데 어느 순간부터 식당 어머니들이 말도 안 걸고 서비스도 안 주더라. 그래도 너무 재밌게 찍어서 나는 행복했다"고 알렸다.

이어 "원래는 평소에 내가 빌런을 보면 굉장히 못 참는 편이다. 오늘은 마리아에 빙의해서 촬영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썰풀이에 앞서 하재숙은 "내가 겪는 일 중에 남편 생각이 많이 났다. 우리 남편이 여자 문제는 없는데 남자 문제가 복잡하다. 온 동네 사람들이 친구 아니면 형님"이라며 "예를 들어 동네를 지나가다 보면 갑자기 조선소에서 망치를 들고 나타나거나, 그물을 올리는 선장님들 사이에서 등장해서 깜짝 놀란 적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썰바이벌' 방송화면
/사진='썰바이벌' 방송화면
하재숙은 두 집 살림한 남편의 썰에 관해 "생각도 하기 싫다. 나 같으면 뒤집어엎었다"며 "근데 사실 이렇게 진지하게 말할 가치도 없다. 사연자가 너무 좋은 사람을 만났다고 들었다. 그런 사람에 관해서는 오래 생각하지 마라. 앞으로 더 행복할 것"이라고 응원했다.

특이한 반려동물은 본 적 있냐는 물음에는 "이거는 기르는 거랑 얘기가 약간 다르긴 하다. 같은 자리에서 먹이를 주면 돌돔이 사람을 알아본다. 우리 남편을 따라다니는 영상이 있다"고 말했다.

대역 없이 액션을 소화한 적 있다는 하재숙. 그는 "처음 SBS '연애시대'에서 프로레슬러 역할을 했다. 그때 석 달 배워서 대역 없이 액션 연기를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MC 박나래가 "액션도 액션이지만, 춤도 잘 춘다고 들었다"고 언급하자, 하재숙은 "춤추는 거 너무 좋아한다"며 현장에서 웨이브 댄스를 선보였다.

하재숙은 현재 부부 내 경제권을 잡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세상에 공짜는 없다고 생각한다. 남편한테 진짜 진지하게 공부할 거 아니면 주식은 하지 말라고 했다"며 "신혼 초에 남편이 몰래 주식을 하다가 결렸다. 처음에는 우리가 경제권을 각자 갖고 있었는데 지금은 내가 모두 갖고 있다. 근데 최근 배를 몰래 샀더라"고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