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린데만, 코로나19 양성
활동 복귀 앞두고 확진 판정
"다행히 건강 상태 양호해"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사진=텐아시아DB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측근이 안타까움을 표했다.

소속사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는 30일 "다니엘 린데만이 지난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및 치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관해 한 측근은 텐아시아에 "다니엘 린데만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전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했다"며 "격리가 해제되는 마지막 날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측근은 "이제 활동을 겨우 복귀하나 했는데 안타깝다"면서도 "자가격리 기간 동안 수시로 검사를 받았을 때 계속 음성이었다. 마지막 날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니 황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나마 다행인 건 다니엘이 현재 무증상이라 건강은 양호한 상태"라며 "아직 어디서 격리할 예정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다니엘과 같은 소속사인 알베르토 몬디도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는 지난 6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받았으며, 2차 접종을 앞두고 있었다.

다니엘은 현재 출연 중인 KBS1 '역사저널 그날', tvN '미래수업', JTBC '다채로운 아침' 등의 녹화에 불참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