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선우정아-잔나비 최정훈./ 사진=보이는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선우정아-잔나비 최정훈./ 사진=보이는 라디오


가수 선우정아와 잔나비 최정훈이 명품 라이브를 선사했다.

2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선우정아와 잔나비 최정훈이 출연했다.

이날 '정희'는 선우정아의 라이브 '뒹굴뒹굴'로 문을 열었다. 특유의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보컬이 청취자를 사로잡았다.

무대가 끝난 후 김신영, 선우정아, 최정훈은 야외 페스티벌 이야기를 나눴다. 김신영은 "친구들과 처음으로 난지 페스티벌에 가 봤다. 튀게 입고 오라고 해서 튀게 갔는데 굉장히 싫어하더라. 후뢰시맨 복장으로 갔다. 해외 직구해서 입고 갔는데 다시는 입고 오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신영은 "여러분 공연에 후뢰시맨이 등장하면 난 줄 알아라"고 덧붙였다.

선우정아는 '가장 소규모 공연이 언제였냐"는 김신영의 질문에 "한 사람 앞에서도 해봤다. 그땐 무명시절이어서 자연스러운 일상이었다"라며 "라이브 클럽이었는데 아무도 안 와서 공연이 무산 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잔나비 최정훈도 "저도 사장님만 계실 때 공연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신영은 "저도 예전에 대학로에서 4년 정도 매일 공연했다. 무명 때는 조명 돌아가는 소리가 들린다"라며 "제가 늘 첫 순서였다. 무대에 섰을 때 분명 한 명이 있었는데 암전 됐다가 불이 켜지면 아무도 없었다. 그럴때마다 '오빠 접어 접어'라고 조명 담당하는 분에게 외쳤다. 제 뒤에 대기하던 동기가 32명 있었는데 그대로 접었던 기억이 많다"고 떠올렸다.

계속해서 최정훈의 라이브가 이어졌다. 그는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 없지만'을 선사했다. 역시나 유니크한 음색과 흔들림 없는 가창력으로 감동을 이끌었다.
[TEN 리뷰] 선우정아X잔나비 최정훈, 귀호강 라이브…"우디 앨런·팀버튼이 떠올라" ('정희') [종합]
이어 신곡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선우정아는 지난 25일 '버팔로'를 발매한 것과 관련해 "제가 소띠도 소띠인데 생일도 황소자리다. 올해 뭘 해야겠다, 2021년에 5월에 뭘 내야겠다 생각하고 급하게 장난삼아 만들었는데 현실적인 여건상 7월에 내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우정아는 "소띠 연예인들이 대거 피처링에 참여했다. 97년생 소띠 정세운, 유승우, 드림캐쳐 다미, 그리고 송은이 언니까지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신영은 "송은이 언니가 어떤 부분을 불렀느냐"고 물었고, 선우정아는 "피처링으로 할까말까 고민하다 재미있을 것 같아 표기 했다. 사실상 코러스다"라며 "언니 목소리가 많이 들리진 않는다. 중간에 제가 '질겅질겅' 되새김질 하는 파트가 있고, '어기어차'라는 일 하는 소리를 내 주셨다. 참여하신 두 분씩 왼쪽 오른쪽으로 나뉘어서 들린다"고 했다.

김신영은 "송은이 언니가 '선우정아가 나를?'이라며 너무 좋아했다. 선우정아한테 인정 받았다는 생각에 목관리 하고 갔던 게 기억난다. 그런데 '어기어차' '우~' 등만 하다가 '더 있겠지' 했는데 결국 포기하고 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잔나비 정규 3집 '환상의 나라'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됐다. 김신영은 "잔나비는 긴 제목을 좋아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최정훈은 "일부러 길게 지어야 한다고 생각한적은 거의 없다"고 했다.

또 김신영은 "선우정아의 노래를 들으면 우디 앨런 감독이 생각나고, 최정훈은 팀버튼이 떠오른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정훈은 "실제로 팀버튼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영화음악을 많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최정훈은 타이틀곡 '외딴섬 로맨틱'이 10번 트랙에 배치된 것에 대해 "이번 앨범에선 앨범의 정점에 있음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10번 트랙이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정훈은 "이제 막 나와서 아직까지 실감이 안난다. 오랫동안 들려드릴테니 응원해달라. 계속해서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인사했다.

선우정아도 "소띠해를 맞아 만든 버팔로, 재미있었으면 좋겠다. 한편으로는 일 많이 하고자 하는 욕심을 담았다. 많이 사랑해 달라"고 당부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