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국내 1호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정우성의 스타일링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조세호, 이찬혁, 이혜정, 김성일이 출연한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성일은 김남주, 손예진 등 스타들의 스타일링 비화를 대방출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톱 스타일리스트인 그조차 스타일링에 진땀을 흘린 경험이 있다며 "정우성을 남루해 보이게 만들어야 했는데 빈티가 아닌 빈티지 느낌이 나더라"고 하소연해 시선을 모았다.

이외에도 김성일은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 안성댁 말투의 원조가 자신이라며 원조의 "소사소사맙소사"를 들려주며 반전미 가득 예능감을 뽐냈다.

29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시청률 6.9%(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또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8%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조세호가 '패션 피플의 아침 루틴 공개' 장면으로 8.4%를 기록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