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 김나영 가족 방문
"친정 엄마 같은 양희은"
김나영 "이혼 결정, 양희은 덕에 용기낼 수 있었다" ('내가 키운다')


가수 양희은이 김나영, 신우, 이준 가족을 방문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이하 ‘내가 키운다’) 4회에는 김나영의 솔로 육아 일상에 방문한 가수 양희은과 신우, 이준의 하루가 공개된다.

최근 ‘내가 키운다’ 촬영에서 김나영의 두 아들 신우, 이준은 엄마를 도와 손님 맞이 집 청소를 직접 하는 것은 물론, 사이 좋게 설거지를 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김나영은 깜짝 손님을 위한 여름 보양식 메뉴로 낙지 요리를 준비하고, 요리에 앞서 신우와 이준이 낙지 손질까지 도와줘 스튜디오 출연자들을 모두 놀라게 한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낙지 손질로 집안이 아수라장이 되고, 평소 ‘유리 이준’으로 불리던 동생 이준이가 상남자의 면모를 보이며 낙지를 제압, 상황을 수습해 출연자들을 다시 한 번 깜짝 놀라게 한다.
김나영 "이혼 결정, 양희은 덕에 용기낼 수 있었다" ('내가 키운다')
김나영의 솔로 육아를 응원하러 ‘신이나영 하우스’(신우, 이준, 김나영 하우스)에 방문한 주인공은 가수 양희은. 한 방송의 MC로 만나 인연을 쌓아온 두 사람은 연예계 선후배 사이가 아닌 엄마와 딸 같은 사이로 유명하다. 특히 양희은은 지금껏 방송에서 보여준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두 아이의 외할머니와 같은 따뜻한 면모를 보인다. 두 아이를 위한 맞춤형 선물을 준비한 것은 물론, 식사를 준비하는 김나영을 대신해 두 아이를 살뜰하게 챙기는 모습에 김현숙 역시 “진짜 외할머니 같다”며 양희은의 따뜻한 모습에 감동한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두 사람의 뭉클한 진심이 전해진다. 김나영은 “힘든 결정을 할 때, 양희은의 한 마디로 인해 용감하게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양희은에 대한 고마움을 밝히고, 양희은 역시 “어린 시절 엄마를 여읜 나영이를 위해 엄마가 되어주고 싶었다”는 진심 어린 한마디로 스튜디오는 또 한번 울음 바다가 됐다고.

신우, 이준이의 요절복통 손님 맞이 준비와 김나영과 양희은의 가슴 따뜻해지는 진심은 오는 3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내가 키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