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사진=KBS 방송화면
'랜선장터'./ 사진=KBS 방송화면


육아에서 해방 된 장윤정, 정주리, 박애리가 주체할 수 없는 텐션을 자랑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연출 손자연)에서는 고성 감자와 해남 초당옥수수 판매에 나선 스타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가수 장윤정, 개그우먼 정주리, 국악인 박애리는 육아에서 해방된 엄마들의 자유로운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일보다 해방감에 사로잡힌 정주리와 박애리의 하이텐션은 '방송만렙' 장윤정마저 두 손 두 발 다 들게 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장윤정, 정주리, 박애리는 감자떡, 옹심이, 칼국수 등 고성 감자를 이용한 음식들을 맛보며 침샘을 자극했다. 여기에 연하 남편을 둔 아내들의 거침없는 토크와 끝없는 시댁 자랑으로 유쾌한 입담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상승시켰다.

그런가 하면 안정환, 김동현, 정호영 셰프는 초당옥수수 소개를 위해 땅끝마을 해남으로 향했다. 눈을 뜨지 못할 정도의 거센 비바람 속 초당옥수수 농가를 찾은 세 사람은 SNS에서 가장 핫한 초당옥수수의 꽉찬 비주얼에 놀란다. 이어 상상을 뛰어넘는 달콤함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 세 사람은 장마로 어려워진 농가를 위해 판매 의지를 불태웠다.

궂은 날씨를 뚫고 막걸리 명인을 찾아간 안정환, 김동현, 정호영은 초당옥수수를 이용한 막걸리 만들기에 도전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동현은 누룩을 부술 때 믹서기를 찾는가 하면, 명인에게 은근슬쩍 일을 넘기는 엉뚱한 면모를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안정환은 초당옥수수 막걸리에 옥수수 토핑을 얹은 김치전까지, 비 오는 날 맞춤 한 상에 "이 정도로 맛있으면 밭을 사야겠는데?"라며 욕심을 드러냈다.

한편, 두 팀은 쉽게 접할 수 있는 특산물을 이용한 간단한 요리 레시피로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호영 셰프를 필두로 '랜선 레스토랑'을 오픈한 초당옥수수 팀은 맥주 안주에 안성맞춤인 튀김, 남녀노소를 사로잡을 파스타 등을 공개하며 상대 팀의 식욕까지 자극했다.

반면 장윤정은 광양 매실 판매 당시 판매 부진을 이겨내고자 절치부심하며 라이브 커머스를 준비했다. 그러나 능숙하게 감자 짜글이를 요리하는 장윤정 옆 '애리주리 자매'의 '투머치토커' 모멘트와 2% 부족한 요리 실력은 그녀의 화를 돋우기도 했다. 그럼에도 맛은 놓치지 않은 다양한 요리들은 세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성공적인 라이브 커머스를 완성했다.

열정을 불태운 라이브 커머스 결과 안정환, 김동현, 정호영이 궂은 날씨를 이겨내고 승리를 차지했다. 세 사람은 우승 상품으로 해남 초당옥수수를 선물 받았고, 특산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이처럼 '랜선장터'는 누구나 접할 수 있는 특산물들을 새롭게 즐길 수 있는 레시피를 선보이며 농가에 힘을 불어넣고 있다.

'랜선장터'는 올림픽 중계로 인해 오는 8월 4일은 '랜선장터_남도의 맛' 스페셜 방송이 편성된다. 이후 오는 8월 11일 밤 9시 30분에 8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