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X정준하 출연
"청취율 많이 올라"
독특한 케미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신지와 정준하가 라디오 DJ 호흡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MBC 라디오 DJ '싱글벙글-라디오 시대' 특집으로 '지금은 라디오 시대' 정선희·문천식, '싱글벙글쇼' 신지·정준하가 출연했다.

MC 김용만은 신지와 정준하에게 "함께한 지 얼마 안 됐는데 청취율이 엄청 올랐다고?"라고 물었다.

신지는 "우리 둘의 조합이 생각지 않은 조합이라더라. 어떻게 하는지 들어보자는 생각에 귀 기울여주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정준하는 "가게로 따지면 막 개업한 거다. 오픈 발"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신지는 정준하와의 호흡에 "표정으로 화내는 법을 터득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준하는 "조금이라도 늦게 말하면 바로 손이 들어온다. 약간만 이상한 소리를 하면 표정으로 화를 낸다"라며 신지를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