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부'./사진제공=MBN
'국제부부'./사진제공=MBN


국제 남편 카를로스가 ‘국제부부’에 방문한다.

28일 방송되는 MBN 예능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9회에서는 한국 살이 13년 차이자 결혼 3개월 차 브라질 카를로스가 특별한 손님으로 등장해 ‘구독자 113만 크리에이터’ 부부의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카를로스는 내장탕을 가장 좋아하는 보양식으로 밝히는가 하면, 정주리와 댄스 타임으로 열띤 반응을 이끌어낸다.

카를로스는 ‘크리에이터’ 아내와 새로운 영상 촬영을 위해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는다. 그는 산낙지와 충격적인 개불 손질법에 얼어버린 모습을 보인다고.

이어 카를로스 부부 영상에 등장한 음식으로 스튜디오는 아수라장이 된다. 이미 경험해 본 적 있는 외국인 아내들은 자신들의 경험담을 털어놓는가 하면, 터키 니다는 신기해하며 먹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해 음식의 정체에 궁금증이 쏠린다.

또한 개인 방송을 하는 외국인 아내들의 콘텐츠 및 수익과 관련된 솔직한 이야기는 물론, '놀면 뭐하니?'에서 MSG워너비로 활약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정민이 “진짜 수입이 0원이에요. 0원!”이라며 자신의 개인 채널 수익을 밝혀 스튜디오에 웃음을 불러왔다는 후문이다.

카를로스 부부의 ‘크리에이터’ 일상은 2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