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스틸컷./사진제공=KBS
'랜선장터' 스틸컷./사진제공=KBS


해남 초당 옥수수와 고성 감자 판매를 위한 치열한 대결이 펼쳐진다.

28일(오늘) 방송되는 KBS2 예능 ‘랜선장터’에서는 해남 초당 옥수수와 고성 감자 판매를 위해 분투하는 스타들의 모습이 담긴다.

먼저 장윤정, 정주리와 국악인 박애리는 능숙하게 감자를 캐며 농민들의 일손을 돕는다. 이어 세 사람은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농민들의 땀이 담긴 감자 판매에 나선다. 순조롭게 감자 짜글이를 준비하는 장윤정에 비해, 정주리와 박애리는 어설픈 모습으로 장윤정의 화를 돋운다.

정주리와 박애리는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며 장윤정의 혼을 쏙 빼놓는다. 두 사람의 계속된 토크에 장윤정은 “난 진짜 게스트들이랑 잘 지내거든요? 이렇게 피곤하게 한 게스트들은!”이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이에 ‘방송만렙’ 장윤정의 혈압을 상승시킨 ‘애리주리 자매’의 하이텐션은 어떨지 호기심이 높아진다.

안정환, 김동현과 정호영 셰프가 송우종 명인과 함께 해남 초당 옥수수 막걸리 만들기에 나선 가운데, 누룩을 메주로 착각한 김동현의 발언으로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누룩을 잘게 부셔야 하는 김동현은 믹서기를 찾는 데 이어 “전 여기에서 큰 걸 부수고 선생님은 작은 걸 하실까요?”라며 주객이 전도된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어 세 사람은 초당 옥수수 막걸리에 옥수수 토핑을 올린 김치전까지 비 오는 날에 걸맞은 한 상으로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할 예정이다. 안정환은 “이 정도로 맛있으면 밭을 사야겠는데?”라며 완벽한 맛의 조화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고 해 안정환마저 반하게 한 초당 옥수수의 매력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랜선장터’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