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4년 만에 '라스' 출격
"과거 명품 풀 세팅, 자격지심 때문"
'찰순대 핏' 흑역사 공개에 당황
'라디오스타' 조세호/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조세호/ 사진=MBC 제공


개그맨 조세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자신의 '명품 풀 세팅 패션'을 평가한다.

오늘(28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연예계 패션 피플 조세호, 악뮤 이찬혁, 모델 이혜정,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출연하는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조세호는 패션에 대한 남다른 관심, 여러 브랜드와 패션 트렌드에 대한 빠삭한 지식 때문에 '예능계 패션 피플'로 꼽힌다. 실제로 그는 과거 5차례 '라스'에 출연할 때마다 화려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고, 그의 패션은 방송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 관심을 모았다.

4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등장한 조세호는 과거 강렬한 색깔과 문양이 포인트인 의상을 입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단색 카디건을 깔끔하게 입고 등장했다. 조세호는 “최근에 패션 브랜드를 론칭했다. 내가 만든 카디건을 입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라스’에 출연할 때마다 화려한 명품 브랜드 옷을 입었던 것을 두고 “예전 명품 풀 세팅 패션은 자격지심 스타일링이었다”며 그 이유를 고백한다.

이어 조세호는 패션 브랜드 론칭을 준비할 때 주요 타깃층이 윤정수, 남창희, 유병재였다고 밝혀 시선을 모으고, 수십 년 동안 옷을 살 때마다 수선집을 찾은 자신의 경험을 녹여낸 결과 “첫 번째 옷이 완판됐다”고 알린다.

이와 함께 현재 조세호의 깔끔한 패션과 사뭇 다른 과거 흑역사 짤 일명 ‘찰순대 핏’ 사진이 공개돼 현장을 초토화한다. 조세호는 “이 짤이 화제를 모으면서 ‘단추가 불쌍하다’는 이야기부터 의류 브랜드에서 옷을 입지 말아 달라고 돈 봉투를 줬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풍문이다”고 해명한다.

조세호는 창작 활동을 SNS에 공개하며 대중과 소통 중이다. 유재석이 지어준 별명 ‘조셉’이라는 필명으로 ‘조셉의 꼴값’ 시리즈 창작 글을 게재하고 있는 것. 조세호는 “원래 끄적거리는 걸 좋아했다”며 자신의 글을 소개한다. 이때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중인 악뮤 이찬혁이 ‘조셉’의 시를 읽은 후 솔직한 감사평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외에도 조세호는 늘 사랑에 목마르다며 ‘놀면 뭐하니?’에서 밝혀진 ‘썸녀’ 개그우먼 김승혜에게 “진심이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그는 김승혜와 이뤄지지 못한 웃픈 비화를 고백해 4MC의 원성을 샀다는 후문.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8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