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라디오쇼’ 박명수가 더위에 입맛을 잃어버렸다.

28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자가격리를 마쳐 전날 복귀한 DJ 박명수가 점심시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는 “요즘 더워서 입맛이 없다”며 “어제는 냉면을 시켰는데 얼음이 다 녹아서 왔더라. 그냥 여물 밀어넣는 식으로 밀어넣었다. 살기위해 먹었다. 더우니까 아무 것도 안 들어가더라. 기름 넣듯이 주유해야된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입맛이 없을때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샌드위치와 삼각김밥을 언급했다. 박명수는 “요즘 샌드위치 종류가 워낙 많다. 난 에그가 두껍게 들어간 샌드위치와 참치를 좋아한다”며 “재료가 많아지면 피곤하다. 기성품 사먹는 세대이기 때문에 뭘 고르기가 귀찮다. 편의점 샌드위치가 기가막히게 잘 나오더라. 근데 먹으면 금방 배가 꺼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더워서 밥 먹기도 싫을 때 간단히 요기하는 샌드위치와 삼각김밥이지만, 날이 더운데 고생하시는 소방관 분들이 끼니를 떼우기 위해 드시는것을 보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