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진, 2주간 주시은 빈자리 채운다
높은 텐션으로 청취자 귀 '쫑긋'
'나미춘' 주시은과 유사 걸그룹 활동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철파엠’ 윤태진 아나운서가 높은 텐션으로 청취자들과 만났다.

28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주시은의 빈자리를 윤태진이 채웠다.

이날 김영철은 2주간 주시은 아나운서를 대신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할 윤태진 아나운서를 반겼다. 윤태진은 “이것이 빅 라디오인가? 와”라며 열 글자로 ‘철파엠’ 첫 방문 소감을 전했다. 김영철이 “나는 빛 라디오로 들었다”고 하자 윤태진은 “카메라도 많고 조명도 엄청나고 스케일이 크다”라며 “부잣집에 온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영철은 “주시은 아나운서가 올림픽 준비 때문에 자리를 비우게 됐다”며 “주시은이 직접 전화로 부탁을 했다던데”라고 묻자 윤태진은 "주시은 아나운서한테 메시지가 왔다. 항상 저한테 ‘엉니’라고 부른다. 저한테 ‘엉니가 저 대신해 SBS 스포츠 아나운서 많이 사랑해달라고 해주세요’라더라”고 성대모사를 곁들여 전했다. 그러면서 “주시은이 최고라고 전해달라더라”고 덧붙였다.

윤태진은 미스춘향 선 출신이다. ‘나 미스 춘향이야’를 줄여 ‘나미춘’으로 불린다고. 김영철이 “주시은 아나운서와 ‘나미춘’ 출신이라 ‘주춘주춘’이라 불리지 않느냐”고 언급하자 윤태진은 “주시은과 ‘주춘주춘’ 이러면서 유사 걸그룹 활동을 했다. 둘 다 노래 부르는걸 좋아해서 빨리 친해졌다”고 답했다.

이어 윤태진은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로 '어린 상사 모시기 vs 나이 많은 부하직원'을 언급했다. 이에 김영철이 "윤태진 아나운서는 어린 리더와 연상 부하, 어느 쪽이 좋을 것 같냐?"고 묻자 윤태진이 "저는 어린 리더의 말을 잘 듣는다"고 말해 김영철의 웃음 포인트를 자극했다. 김영철은 격하게 공감하며 "저도 7살 어린 PD 말을 잘 듣는다. 저 PD님이 자존감은 높여주고 자존심은 안 상하게 한다"라고 말했다. 윤태진은 "저는 연상 부하가 좀 더 불편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영철과 윤태진은 마지막 코너로 ‘직장연애 보고서’를 진행했다. 시청자의 달달한 사연을 접한 윤태진은 “심장이 뛴다”며 “너무 다달한걸 오랜만에 겪는다”고 말하며 얼굴을 붉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