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싼 휴지 쓰는 박지윤에게 "친환경 휴지 추천"


가정의학과 전문의이자 배우 주진모의 아내 민혜연이 환경 보호를 강조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FiL '아수라장'에서는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과 게스트 이세은이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직면하고 있는 시대를 반영해 생활 속 환경을 보호하는 방법들을 공개했다.

각자가 실천하고 있는 환경보호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민혜연은 "환경보호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이에 박지윤은 "생존의 문제인 것 같다. 살려고 인간이 만든 것들이 지금은 다시 인간을 공격하고 있다. 재난영화 속 일어났던 일들이 현실로 다가올 것만 같다"고 답했다. 정시아는 "자연도 환경도 아이들에게 좋은 것만 주고 싶다"고 했다. 이세은도 역시 "미세먼지가 심했을 때 집에만 있으면서 밖에 나가고 싶다고 말하는 아이가 안타까웠다. 그래서 나 혼자 할 수 있는 것부터 노력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민혜연은 "환경보호는 결국 가족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것"이라며 건강을 위한 친환경 휴지를 아수라템으로 소개했다.

보통 휴지는 가장 저렴한 것으로 고르는 박지윤, 부드러운 휴지를 고르는 정시아, 잘 풀리는 것으로 고르는 이세은은 휴지로 어떻게 환경보호를 할 수 있는지 궁금해했다.

민혜연은 "휴지 가공과정에는 형광증백제, 포름알데이드, 합성색소, 합성향료 같은 유해 성분이 들어간다. 이 휴지에는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일체 들어가지 않았다. 그리고 고급 우유 팩을 재활용해서 만든 휴지"라고 설명했다.

일상 속 많이 사용하는 휴지에 생각보다 많은 유해물질이 들어간다는 사실에 "이미 아이들에게도 많이 썼는데 집에 있는 휴지부터 다 바꿔야겠다"며 후회했고, 아이들에게 “이제부터라도 친환경 휴지와 물티슈를 사용하겠다"며 엄마의 미안함을 담은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지윤은 배우 류준열이 참여해 화제가 되었던 불필요한 일회용 쓰레기 줄이기 '용기내 캠페인'을 소개하며 친환경 수세미와 옥수수 전분 빨대, 밀랍 랩을 소개했다.

이세은은 '귤껍질'를 소개하며 귤껍질을 활용해 차와 천연 방향제를 만들었다. 민혜연은 "귤껍질에는 탈취 작용을 하는 ‘페르포노이드’ 성분이 풍부하다. 또한 비타민C도 껍질에 더 많다. 귤껍질은 약재로도 쓰여서 소화 기능이 떨어지거나 호흡기 약한 사람에게 좋다"며 전문적인 설명을 덧붙였다.

정시아는 폐방화복으로 만든 가방, 폐차 가죽 시트로 만든 가방, 더스트백으로 만든 제품 등 트렌드 제품을 소개했다. 이어 정시아는 쉽고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업사이클링 머리끈’을 아수라템으로 소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