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스틸컷./사진제공=KBS
'랜선장터' 스틸컷./사진제공=KBS


정주리, 박애리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28일 방송되는 KBS2 예능 ‘랜선장터’에서 정주리, 국악인 박애리가 꿀 떨어지는 연하 남편 자랑으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할 예정이다.

장윤정, 정주리, 박애리는 육아에서 벗어나 일탈을 즐긴다. 감자 막걸리를 곁들인 풍류에 즐거워하던 정주리와 박애리는 막간 연하 남편 자랑 타임에 나선다. 박애리가 먼저 남편 자랑을 시작, 이를 들은 장윤정은 충격받은 표정을 짓는다고.

정주리는 결혼 6년 차에도 견고한 사랑을 과시하며 부러움을 자아낸다. 특히 그녀는 “(남편에게) 질린 적이 없다. 싸울 때마다 애가 생겼다”며 장윤정과 박애리의 말문을 막히게 한다. 이어 독특한 태명에 대한 비화를 털어놓는 데 이어 “좀 걱정되는 게 지금 냉전 중”이라며 장윤정을 놀라게 한다.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 대신 딸 하영이 자랑을 늘어놓으며 정주리와 박애리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녀는 훈육 중 고양이 소리를 내며 애교를 부리는 하영이의 엉뚱함을 언급, 세 아들을 키우고 있는 정주리에게 딸의 신세계를 알려준다고. 이어 젤리에 무너지는 하영이의 순수함은 정주리와 박애리를 미소 짓게 한다고 해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장윤정과 하영이와의 일화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랜선장터’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