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교진, 독박육아 하다 말고 소이현에게 전화
"소이현 자극하면 폭주기관차처럼 달려" 폭로
사진=IHQ '언니가 쏜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IHQ '언니가 쏜다' 방송화면 캡처


인교진이 아내 소이현의 술버릇을 당부했다.

27일 첫 방송된 IHQ '언니가 쏜다'에서는 고정 멤버인 배우 소이현, 손담비, 개그우먼 안영미, 방송인 곽정은이 출연해 첫 호흡을 맞췄다.

이날 지인에게 문자를 보낸 후 전화가 먼저 오는 사람이 요리를 독점하는 ‘콜 백 게임’이 진행됐다. 메인 요리를 눈 앞에 두고 문자를 보낸 후 가장 먼저 전화가 오는 사람 한 명만 먹을 수 있다는 것. 초조해진 이들은 다급히 문자를 보내기 시작했다. 안영미는 송은이에게, 손담비는 정려원에게, 소이현은 박하선에게 문자를 보냈지만 갑자기 소이현의 휴대전화가 울렸다. 주인공은 남편 인교진. 이에 곽정은은 “문자를 보낸 사람이 아니잖아”라며 불만을 제기, 안영미는 “무효”라며 질생했다.

일단 전화를 받은 소이현에게 인교진은 “애들 재미있게 놀고 있는데 지금 난리났다”며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전화를 이어받은 손담비는 “오빠, 나 누구게”라고 장난쳤고 인교진은 단번에 손담비임을 눈치챘다.

인교진이 “담비야?”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자 소이현은 “여기 부를까봐 덜덜 떨고있다”며 그의 마음을 대변했다. 그러면서 “여기 있는 사람들이 제일 무섭다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안영미가 전화를 이어받았다. 안영미는 “어머 안녕하세요”라며 ‘공손모드’로 인사했다. 이어 “우리 (소)이현이 잘 데리고 놀다가 보내드릴게요”라고 살벌하게 경고(?)하자 인교진은 “네 격하게 노십시오”라고 대답했다. 안영미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촬영하는 날 만큼은 힘들어도 혼자 견디셨으면 좋겠다”고 애교를 선보였다.

이어 안영미가 “혹시 우리한테 당부하실 말씀이 있냐”고 묻자 인교진은 “소이현을 자극하면 안된다. 폭주기관차처럼 달리기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또다시 이어진 게임에서 가장 먼저 전화가 걸려온 사람은 손담비였다. 정려원의 전화를 받은 손담비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전화를 넘겨받은 소이현은 “언제 한번 출연해달라”고 부탁했고 정려원은 쿨하게 “그럼 나가야지”라고 대답해 축제 분위기를 만들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