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28일 방송
이혜정, 게스트로 첫 출연
tvN '빈센조' 비하인드 공개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모델 이혜정이 배우 송중기의 미담을 공개한다.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다.

28일 방영되는 '라스'는 개그맨 조세호, 악동뮤지션의 이찬혁, 이혜정,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출연하는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혜정은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의상으로 등장해 파리 런웨이 입성기부터 프로 농구 선수 시절 비하인드까지 알렸다.

앞서 이혜정은 뉴욕, 밀라노, 파리 세계 3대 패션쇼에서 활약했던 글로벌 톱 모델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한국인 최초로 파리 크리스찬 디올의 런웨이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이후 2016년에는 배우 이희준과 결혼했고, 2019년에는 득남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혜정은 결혼 이후 육아에 매진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 내 패션은 '아기 띠 스타일'이다. 아기띠를 항상 장착하고 있다. '라스'에 처음 출연하는데 모델다운 옷을 입고 싶었다"며 독특한 의상을 준비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이혜정은 최근 근황이 "패션쇼가 아닌 드라마"라며 송중기가 출연한 tvN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배우로 정식 데뷔했다고 알렸다. 그는 남편 이희준과 절친한 송중기 덕분에 특별출연이 성사됐다고 했다. 이어 새벽 3시까지 충혈된 눈으로 모니터링해준 송중기의 미담을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이혜정은 농구 청소년 국가대표를 거친 프로 농구 선수에서 런웨이 위 모델로 변신한 스토리를 들려줬다. 그는 모델로 전향하기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겪었다며 "운동할 때는 80kg, 뉴욕에서 모델 활동할 때는 47kg였다, 뉴욕에서 귀국했을 때 조기 폐경 위기까지 왔었다"며 거센 후유증을 토로했다.

세계적인 톱 모델로 우뚝 서기 전 낯선 타지 파리에서 겪었던 고충도 말했다. 그는 야심 차게 글로벌 런웨이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시작부터 큰 벽에 부딪혔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파리 런웨이 입성기를 이야기했다. 무엇보다 한국인 최초로 발탁된 파리 크리스찬 디올 오디션에서는 무려 20cm 하이힐을 신고 '사선 워킹'을 선보인 이후 극적으로 캐스팅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이 외에도 이혜정은 "이희준의 스타일링을 직접 도맡는다"며 무지갯빛 등산복으로 패션 테러리스트였던 남편이 자신 덕분에 '패피'로 변신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처음엔 어색해하더니 요즘은 계속 새 옷 택배가 온다"고 강조했다.

한편 '라스'는 28일 밤 10시 20분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