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가족 생각 난다"
안정환, '끝사랑'으로 저장
김동현, 본명 아니었다 '충격'
'랜선장터' 정호영 안정환 김동현/ 사진=KBS2 제공
'랜선장터' 정호영 안정환 김동현/ 사진=KBS2 제공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정호영 셰프가 KBS2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에서 사랑꾼 논쟁을 벌인다.

오는 28일 방송되는'랜선장터'에서 안정환, 김동현, 정호영은 휴대전화 속 애정 넘치는 아내의 저장명을 공개해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다.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 김동현, 정호영은 옥수수 전을 맛보며 유쾌한 티키타카를 주고 받는다. 옥수수 전의 맛에 연신 감탄한 안정환은 옥수수를 좋아하는 아내를 떠올린다. 이에 정호영 셰프는 "맛있는 걸 먹으면 가족들이 생각이 나더라고요. 와이프 보고 싶어 죽겠어요"라고 말해 아내를 향한 사랑을 과시한다. 안정환은 정호영 셰프의 대답에 성을 내면서도 곧 그의 열렬한 아내 사랑을 인정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안정환의 주도하에 아내 저장명을 차례로 공개한다. 정호영 셰프의 '울색시'라는 애정이 가득 담긴 저장명을 본 안정환은 '끝사랑'이라는 저장명을 보였다. 이어 김동현의 아내 저장명을 물었고, 김동현은 '봉송'에 하트를 붙인 저장명을 공개하며 뜻밖의 본명을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김동현의 본명을 듣고 귀를 의심하던 이들은 이내 폭소를 터뜨리는 한편, 정호영 셰프가 "UFC 가도 되게 약해 보였을 것 같아"라고 덧붙여 그들을 놀라게 한 김동현의 본명이 무엇인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세 사람 중 최고의 사랑꾼은 누구일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김동현의 본명은 무엇일지, 땅끝마을 해남의 특산물인 초당옥수수 라이브 커머스 시작에 앞서 벌어진 이들의 맛깔나는 설전에 본 방송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랜선장터’는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