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신지/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신지/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가수 신지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방송인 정준하와의 티키타카 케미를 자랑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싱글벙글 라디오 시대’ 특집으로 MBC 라디오 ‘지금은 라디오 시대’ DJ 정선희·문천식, ‘싱글벙글쇼’ DJ 정준하·신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그룹 코요태 메인보컬로 시원한 가창력을 인정받은 신지는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인연을 맺은 정준하와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3월부터 새 DJ가 된 두 사람은 다시 한번 유쾌한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정준하 씨가 얘기할 때마다 신지 씨가 불안한 눈빛으로 본다”고 말하자 정준하는 “라디오를 진행할 때 마무리가 안 되는 저를 위해 신지 씨가 정리해준다. 그러면 저도 눈치 보고 마무리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신지가 “DJ를 하고 표정으로 화내는 법을 터득했다”고 하자, 정준하는 “제가 조금만 말을 늦게 하면 바로 재촉하는 손이 들어온다. 그리고 조금만 이상한 말을 하면 표정으로 화를 낸다”며 신지를 재연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대한외국인 팀에서는 이탈리아 출신 파올로가 출연, 한국에 온 이유가 신지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코요태의 모든 노래는 물론 신지의 커피 취향을 꿰고 있는 파올로의 모습에 신지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대한외국인’은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