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가 쏜다!' 제작발표회
손담비 "주량 2~3병, 안주 잘 안 먹어"
안영미 "주량 1등은 소이현, 괴물이다"
'언니가 쏜다' 단체./사진제공=IHQ
'언니가 쏜다' 단체./사진제공=IHQ


애주가 언니들의 솔직한 토크쇼가 펼쳐진다.

27일 오전 IHQ 새 예능 ‘언니가 쏜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손담비, 소이현, 안영미, 곽정은이 참석했다.

‘언니가 쏜다’는 연예계 대표 주당인 4MC 손담비, 소이현, 안영미, 곽정은이 소문난 안주 맛집에 찾아가 먹방과 함께 취중진담 토크쇼를 펼치는 안주 맛집 탐방 프로그램이다.

곽정은은 “술과 관련해서, 인생과 관련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이런 프로그램이 만들어진다는 것 자체에 행복하다. 혼술 하며 수다를 떠는 기분으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많은 사람들이 제가 술을 잘 마신다고 생각하시는데, 난 알콜 쓰레기”라고 밝혔다.

이어 안영미는 "출연 섭외를 받고 '그래! 이런 프로그램 있어야 해' 생각했다"며 "멤버들의 이름을 듣고 바로 오케이 했다"고 말했다.
'언니가 쏜다' 안영미, 곽정은./사진제공=IHQ
'언니가 쏜다' 안영미, 곽정은./사진제공=IHQ
4MC는 멤버들 중 가장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모두 소이현을 지목했다. 소이현이 주량을 “1병 반”이라고 답하자, 안영미는 "소이현은 괴물이다. 하루종일 먹는데 취하지 않는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담비는 “소주 2~3병은 넘게 마신다. 즐겁게 마시다보니 세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안주를 많이 먹는 스타일이 아니다. 입이 짧다. 운동을 꾸준히 해서 요요는 없는 것 같다. 진정한 애주가는 안주와 술을 잘 마시는 편인데 나는 위가 작다"고 해 부러움을 샀다.

자신만의 숙취 비결은 무엇일까. 소이현은 “나는 술자리가 끝나고 소화제를 꼭 먹는다”고 밝혔다. 손담비는 "적당한 음주를 하면 숙취가 없다"고 했고, 안영미는 "자는 게 답"이라 강조했다. 곽정은은 "같이 마시는 사람들이 좋다면 마시면서 해장이 된다. 술을 많이 마셔도 다음날 힘들지 않았다"고 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언니가 쏜다' 소이현, 손담비./사진제공=IHQ
'언니가 쏜다' 소이현, 손담비./사진제공=IHQ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는 가수 박군을 꼽았다. 곽정은은 “녹화를 하면서 여러 스타들의 이야기가 나왔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고, 손담비는 친한 김희철을 이야기했다. '핫한 스타들이 나오면 어떨까' 해서 정우성, 송강이 언급됐는데 나는 ‘박군이 요즘 TV에서 보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안영미는 “첫 녹화에서 낮술을 마시기가 쉽지 않지 않나. 그런데 ‘언니가 쏜다’ 첫 녹화 때 손담비가 막걸리를 터트리면서 분위기가 다 풀렸다”며 “시청률 2%를 넘긴다면 실시간 라이브로 만나서 시청자와 만나고 싶다"고 공약을 걸었다.

‘언니가 쏜다’는 2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