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부자가 꼽은 효자곡
"선거송 되면 수익 높아"
직접 제작한 트라이비 동반 출격
'비스' 청출어람 특집/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스' 청출어람 특집/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유명 프로듀서 신사동 호랭이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때아닌 인성 논란에 휩싸인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청출어람 특집 ‘쪽빛 같은 내 새끼’로 꾸며지는 가운데, 래퍼 개코,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 현대무용가 안은미, 방송인 김소영이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와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다수의 히트곡을 만들어 자타공인 저작권 부자로 알려진 신사동 호랭이는 이날 의외의 효자곡을 뽑아 눈길을 끌었다. 신사동 호랭이는 원곡자가 불러서 히트하는 것 이외에도 선거송으로 활용되는 노래들이 의외로 수익이 높다는 고급 정보를 털어놓는다. 하지만 선거를 목표로 노래를 만들면 실패한다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사동 호랭이는 지금은 그의 시그니처로 자리잡은 독특한 예명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본명을 숨겨야만 했던 순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또 다른 강렬한 예명으로 유명한 개코 역시 예명 때문에 벌어졌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신사동 호랭이와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녹화에는 신사동 호랭이가 제작해 화제된 신인 걸그룹 트라이비가 함께 출연해 신사동 호랭이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신인의 패기로 똘똘 뭉친 트라이비(송선, 켈리, 진하, 현빈, 지아, 소은, 미레)의 ‘노 필터’ 폭로에 신사동 호랭이는 때 아닌 인성 논란에 휩싸일 예정. 또 트라이비는 신사동 호랭이의 히트곡 메들리로 ‘청양고추’가 아닌 ‘청량고추’ 맛의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비디오스타’는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