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희귀 매치 성사
'어나더 레벨' 김국진 VS '진짜 프로' 최홍림
9주 연속 동시간 예능 1위
사진제공 = TV CHOSUN ‘골프왕’
사진제공 = TV CHOSUN ‘골프왕’


"남자의 자존심이 걸린 필드 위 한판 승부"

'골프왕'을 대표하는 '어나더 레벨' 김국진이 '프로 골퍼' 최홍림과 맞붙어, 박진감 넘치는 역대급 빅매치를 펼친다.

26일 방송되는TV CHOSUN '골프왕' 10회에서는 프로테스트에 무려 15번 낙방했던 김국진이 개그맨 출신 프로 골퍼 최홍림과 맞붙어 실력을 가르는 '세기의 대결'을 펼친다. 특히 최홍림은 상대팀인 '골프왕' 멤버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에게 직접 프로 자격증을 보여주며 도발한 것은 물론, 팀원들에게 역시 "우리가 지면 접시에 코 박고 죽어야 해"라며 골프에 대한 자신감과 경기에 대한 열의를 내비쳐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최홍림은 김국진과의 대결을 진행하기 전, 6번 만에 프로테스트에 합격하게 된 사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최홍림은 인생 최대 슬럼프를 겪던 중 김국진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준 덕에 프로테스트에 합격할 수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터. 과거 김국진이 최홍림에게 어떤 도움을 주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후 최홍림은 "이미 프로테스트에 합격했다"며 자신만만해 했고 김국진은 최홍림의 도발에도 아랑곳 않고 "쥐와 고양이는 앙숙일 수 없다. 그 둘은 일방적인 관계"라고 맞받아쳐 현장의 분위기를 훅 끌어올렸다. 김미현 감독의 해설과 양세형의 중계 속, 최홍림의 티오프로 경기가 시작된 가운데,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짜릿한 대결 끝 무릎을 꿇게 될 패배자는 누가 될지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그런가 하면 무려 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골프 유튜버 성대현은 연예계 최강 골프 실력을 지닌 사람으로 김국진을 꼽은데 이어, 김국진과 최홍림의 대결을 관람하며 "최고 시청률 10% 각"이라고 발언해 기대감을 폭증시켰다.

또한 이형철은 엄청난 힘과 임팩트로, 일명 '공 분쇄기'의 면모를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해 양세형의 극찬을 자아냈고, 고주원 역시 이동국과 대결 도중 갑작스럽게 쏟아진 굵은 빗줄기에도 굴하지 않고 어느 때보다 긴장감 넘치는 수중전을 벌여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처럼 자타공인 연예계 골프 최강자만이 모인 '세기의 대결'이 과연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모두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김국진과 최홍림이 숨은 실력을 발휘하며 승자 예측이 불가한 극강의 대결을 펼쳤다. 첫 티샷부터 홀아웃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심쫄하게 만들 자신이 있다"며 "오직 '골프왕'에서만 볼 수 있는 두 사람의 대결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골프왕'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김미현과 매회 일취월장하는 골프 실력의 '4인 4색' 매력남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이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 신선한 재미를 안겨주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26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