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 마른 비만 최양락 위해 '저탄고지' 식단 준비→열무비빔밥('1호가')


코미디언 부부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건강을 위해 '저탄고지' 다이어트를 시도했다 진정한 행복을 찾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건강을 위한 저탄고지 다이어트를 시도했다.

이날 팽현숙, 최양락은 건강을 찾기 위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살이 쪄서 호흡을 거칠게 하는 최양락과 지난 번 건강검진 결과에서 마른 비만 진단을 받은 팽현숙이 저탄고지 식단에 돌입한 것. 팽현숙은 "지인이 저탄고지로 살을 뺐다. 남편은 삼시세끼 다 먹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탄고지 다이어트가) 딱 맞는 것 같다"고 완벽한 내조를 실천했다.

또한 팽현숙과 최양락은 마트에서 식단 재료를 사온 후 극과 극 행보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곧바로 다이어트 식단을 만드는 팽현숙과 달리 최양락은 군것질거리를 자신만의 비밀 공간에 숨겨뒀다. 특히 평소 손이 크기로 소문난 팽현숙은 대용량 버터로 삼겹살부터 국, 반찬까지 만들었다. 이에 VCR을 보던 권재관은 "버터를 빨래비누처럼 넣는 건 처음 봤다"고 말했고 팽현숙은 "과하다 할 정도로 넣어야 효과가 있다"고 소신을 전했다.

무엇보다 팽현숙은 최양락에게만 저탄고지 식단을 먹여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하지만 최양락은 팽현숙에게도 음식을 권유했고, 음식을 맛본 팽현숙은 실소를 터트려 그 맛을 예상 가능케 했다. 팽현숙은 커피에도 오일과 버터를 넣어 디저트까지 저탄고지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다이어트로 속이 안 좋아진 두 사람은 고추장과 열무김치를 가득 넣은 비빔밥으로 행복하게 다이어트를 종료하며 진정한 행복을 깨달았다.
팽현숙, 마른 비만 최양락 위해 '저탄고지' 식단 준비→열무비빔밥('1호가')
김지혜와 박준형은 집 대청소를 실시했다. 고무장갑까지 끼고 화장실 구석구석을 쓸고 닦던 김지혜가 박준형에게 욕조 청소를 주문했고, 박준형은 홀로 욕조 청소에 나섰다. "왜 나만 시켜?"라고 묻는 박준형에게 김지혜는 "이건 당신 집이고 가정이다. 당신의 일이다"라고 말한 순간 박준형이 비누 거품에 넘어져 버리며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이 사고는 대청소를 하지 않기 위한 박준형의 깜짝 쇼였다. 이 상황을 살짝 눈치 챈 김지혜는 박준형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고 경추후만증, 퇴행성디스크를 진단 받았다. 의사 선생님은 "운전과 게임하는 자세가 가장 안 좋다"고 말하면서도 김지혜에게 "스트레스를 주면 안 된다. 남자들은 다 그렇다. 너무 뭐라고 하면 안 된다"고 부부 솔루션까지 내려 훈훈함을 더했다.

더불어 의사 선생님은 김지혜에게도 "스트레스가 많다. 환상 궁합이다"고 진단하면서도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의했다. 이어 두 사람은 자세에 올바른 건강을 위한 테이핑 기법을 배우며 의미 있게 하루를 마무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