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물어보살', 26일 방송
'쓰리잡' 뛰는 의뢰인의 현실 고민은?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편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편


쓰리잡을 뛰는 의뢰인의 현실적인 고민이 공개된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다.

26일 방송되는 '물어보살' 123회에서는 20대의 한 의뢰인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의뢰인은 "본업에 아르바이트 2개까지 쓰리잡을 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회사에서도 정직원으로 일하고 있지만, 평일 저녁과 주말 풀타임 아르바이트도 모자라 새벽까지 또 다른 아르바이트를 하는 바람에 하루에 4시간 정도밖에 자지 못한다고 했다.

워커홀릭도 아니고 집안이 어려운 것도 아니라는 의뢰인은 "특별한 이유도 없는데 그렇게 일을 하게 된다. 부모님의 영향도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최근 쓰리잡을 하는 자신에게서 현타를 느끼게 됐다며 보살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에 이수근은 "예전엔 개처럼 벌어서 정승같이 쓴다는 말이 있는데 이젠 아니다"라고 전했다.

서장훈은 "답은 의뢰인의 말에 나와 있다. 의뢰인은 지금 방향을 잃은 것 같다"며 절충안을 한 가지 제안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물어보살'은 26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