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접 접촉자 분류
14일 자가격리
"옷·가방 무슨 의미"
박준금 / 사진 = 박준금 유튜브 영상 캡처
박준금 / 사진 = 박준금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박준금이 자가격리 후 근황을 전했다.

지난 23일 박준금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매거진 준금'에 '박준금 눈물의 자가격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박준금은 "코로나19 밀접 접촉자가 돼서 14일 간 자가격리를 했다. 많은 것들을 느꼈다. 당황스럽고 놀랐다. 밖에 마음대로 못 나간다는게 얼마나 소중한 건지 깨닫게 됐다"라며 "옷, 구두, 가방이 다 무슨 소용이냐. '다 필요없어!' 싶었다. 그런데 거의 끝나갈 때 쯤에는 '내일 뭐 입고 나가지? 녹화할 때 뭐 입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준금은 "하루에도 50번, 100번씩 들어와서 댓글을 보고 구독자가 생길 때마다 정말 감사했다"라고 구독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 박준금은 "생존신고 먼저 드리려고 했다. 누군가와 얘기하니까 정말 살 것 같다. 14일 간 누구와 얘기할 사람이 없었으니까. 무슨 의미가 있냐. 예쁜 옷을 입고 나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일상에서 주는 행복인 건지 느꼈다"라며 "식혜가 되는 느낌이었다. 가만히 내버려두니까 가라앉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준금은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 아역 배우의 확진으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14일 자가격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