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매출 60억 대표
결혼 결심 이유는?
요리까지 잘 하네
'개미랑 노는 베짱이' / 사진 = MBN 제공
'개미랑 노는 베짱이' / 사진 = MBN 제공


'개미랑 노는 베짱이' 주조 사업가 도정한이 아내인 모델 송경아와의 러브 스토리를 밝힌다.

26일 밤 방송되는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에서는 모델 송경아의 남편이자, 연매출 60억 원을 기록한 주조 사업가 도정한 대표가 출격한다.

세계적인 톱모델 송경아의 첫사랑남이자 남편인 도정한 대표는 이날 힐링 여행 도중, 아내 송경아와 연애 시절 겪었던 에피소드를 낱낱이 공개한다. 도정한 대표는 아내 송경아를 "경아"라고 다정하게 부르며, 자신이 생각하는 아내 송경아의 매력을 전한다. 이를 들은 MC 장윤정은 "로맨틱하다"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고.

이와 함께, 도정한 대표는 송경아와 결혼을 결심한 결정적 계기가 있었다고 밝힌다. 도정한 대표는 "눈이 펑펑 쏟아지던 겨울날"이라고 운을 떼며 러브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이에 MC들은 귀를 쫑긋 세우고 집중한다고. 이어 그가 "(송경아에게) 진짜 반했다"라고 밝힌 결정적 사건은 안방을 설렘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아빠 도정한의 모습 또한 이목을 집중시킨다. 도정한 대표는 아침 일찍 일어나 오직 딸을 위해 정성스러운 아침상을 만들고, 딸을 깨워 머리를 묶어주는 등 자상함으로 스튜디오에 훈훈함을 안긴다. MC들 또한 "좋은 아빠다", "(요리를)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라며 감탄한다.

과연, 도정한 대표가 반한 모델 송경아의 매력은 무엇일지, 그가 결혼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지, 딸 바보 도정한 대표는 어떤 모습일지, 모든 것은 오는 26일 밤 11시 방송되는 '개미랑 노는 베짱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